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김경수, 文 정권 실세인가 보다…金-드루킹 문자 복구·특검 도입하라”
더보기

한국당 “김경수, 文 정권 실세인가 보다…金-드루킹 문자 복구·특검 도입하라”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16 14:35수정 2018-04-16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파워 블로거 김모 씨(49·구속·온라인 닉네임 '드루킹')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경찰에게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드루킹과 주고받은 문자를 복구하면 간단하다"라고 밝혔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김경수 의원은 정권의 실세이긴 실세인가 보다"라며 "김 의원이 한밤중에 기습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수사가이드 라인을 내리니 수사가 꼼짝달싹을 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전매특허인 압수수색이라는 말은 그 어디서도 들리지 않는다"라며 "검경은 의기투합이라도 했는지 드루킹 구속 25일이 지나도록 '물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전임정부 수사 때는 실시간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며, 잔인하게 수사하던 검경이 순한 양이 되었나 보다. 김 의원의 연루를 이미 확인하고서도 눈만 멀뚱멀뚱 뜨고 있다"라며 "야당 의원 같았으면 피의사실 공표에 언론플레이에 이 잡듯이 압수수색을 하고, 빛의 속도로 소환 통보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경은 드루킹이 사용하던 유령사무실 임대료 및 댓글공작금의 출처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라며 "댓글 조작단 사무실 운영비, 고가의 프로그램 구입비, 관련자 인건비 등 '댓글 공작금'의 출처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끊임없이 드루킹을 과대망상증이 걸린 정신질환자로 몰아 정권실세 개입의혹 댓글조작단 사건을 축소·은폐하려고 혈안이 되어 있다"라며 "검경이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이 내린 수사가이드 라인과 똑같이 자발적으로 선거를 도운 사람들의 파렴치한 협박으로 빚어진 개인 일탈 사건으로 수사종결을 시도한다면 역사 앞에 또다시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수사는 너무도 간단하다. 몇 개의 핸드폰을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김 의원이 사용하던 휴대 전화를 모두 압수하여, 드루킹과 주고받은 문자를 복구하면 드러날 사건이다"라고 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