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주선 “이유미 사건때 ‘미필적 고의’ 말하던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에는…”
더보기

박주선 “이유미 사건때 ‘미필적 고의’ 말하던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에는…”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4-16 11:16수정 2018-04-16 12: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은 16일 온라인에서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더불어민주당원 김모 씨(49·온라인 닉네임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정부와 여당을 비난하며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건은 민주당원 몇 사람이 개인 일탈행위가 아니다”며 “대선 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이고주도 면밀한 댓글 조작으로서, 대선에도 큰 영향력 줬지 않았나 하는의구심 떨처버리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여론을 왜곡해서 국가를 운영할 때 대한민국이 어느나라 방향으로 운영되겠나”라며 “고소인인 민주당은 엄정한 수사, 성역없는 철저 수사를 촉구해도 부족한데, 개인 알탈이라고 경찰에 수사지침을 내린다, 김경수 의원 관여된 부분은 꿀먹은 벙어리다”고 비난했다.

이어 “고발자 입장에선 김경수 의원을 하루라도 자수시키면서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촉구해야 할텐데 그런 모습이 전혀 없다. 지난 국민의당 시절 이유미 제보조작사건 있었을 때 저희 당은 검찰 수사 착수 되기 전에 우리 당이 확인한 사실 먼저 드러내고 사과했고, 진상조사 팀 구성해서 조사 착수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머리를 자르는 수사 해선 안된다, 미필적 고의 적용해서 당시 대선 후보, 대표까지 문제삼아야 한다고 검찰 총장 처럼 수사 가이드라인 얘기했다”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이 문제의 본질은 대선에서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재인 후보 사이에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다. 오사카 총영사같은 공직을 요구했단 걸로 봐서 모종의 거래 관계 있었다고 본다”며 “작년 대선 앞두고 당시 문재인 후보가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할때 저는 정말 황당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댓글로 흥한자는 댓글로 망한다”고 말했다.

사건의 수사 진행 과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유 공동대표는 “2016년 10월 24일 JTBC가 태블릿 공개하자, 박근혜 정부의 검찰은 11월 20일 공소장을 내놨다. 적극 수사했다”며 “이번 사건은 3월 20일 3명 체포됐고, 3월 30일 송치됐고, 4월 13일 첫 보도가 됐다. 이 26일 동안 경찰, 검찰은 뭘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만 열면 촛불 혁명, 민심 외치는데 이 정권이 지난 대선에서 어떤 댓글 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했는지 끝까지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도대체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박근혜 적폐와 뭐가 다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드루킹 김 씨가 대선과정에서 얼마나 핵심적으로 했으면 김경수에게 주일본대사 내지는 오사카 총영사 자리 요청하는지 경악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최고실세가 연루된 사건이다. 경찰청장의 위임 과정에서도 김경수와 연관 의혹이 나오지 않았나. 검경 인사 좌우하는 대통령의 최측근 실세가 연루된 사건이다. 검찰 경찰에 이 사건 수사를 맡겨도 되는지 의심이 든다”며 “정말 이명박 박근혜 적폐청산 수사에서 보여줬던 검찰의 그런 수사를 기대하고, 그렇지 않다면, 곧바로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