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승민,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에 “댓글로 흥한 자 댓글로 망해”
더보기

유승민,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에 “댓글로 흥한 자 댓글로 망해”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16 11:26수정 2018-04-16 1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의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있다는 의혹과 관련,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고 비꼬았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원 댓글 공작 사건에서 문재인 정권 핵심 실세가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문제의 본질은 대선에서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재인 후보 사이에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다. 오사카 총영사 같은 공직을 요구했단 걸로 봐서 모종의 거래 관계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공격한 이유가 댓글 문제였음을 기억한다. 지난해 대선 앞두고 당시 문재인 후보가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저는 정말 황당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한다”고 꼬집었다.

유 공동대표는 “민주당과 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때와 똑같이 철저히 수사해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연루된 만큼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서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는 또 “2016년 10월 24일 JTBC가 태블릿 PC를 공개하자 박근혜 정부의 검찰은 11월 20일 공소장을 내놨다. 적극 수사했다”며 “이 사건은 3월 20일에 3명 체포됐고, 3월 30일 송치됐고, 4월 13일엔 첫 보도가 됐다. 이 26일 동안 경찰, 검찰은 뭘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박근혜 정부 ‘국정 농단’에 대해 당시 검찰이 수사했던 속도와 대조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검·경은 그때처럼 더도 덜도 말고 수사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불법 여부를 밝힐 것을 강력 촉구한다. 입만 열면 촛불 혁명, 민심 외치는데 이 정권이 지난 대선에서 어떤 댓글 공작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했는지 끝까지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