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선때 김경수에 기사 주소-활동내용 보냈다
더보기

대선때 김경수에 기사 주소-활동내용 보냈다

권기범 기자 , 김동혁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댓글 여론조작 민주당원과 김경수의 텔레그램 대화 확보
김경수 “지시 안했다… 무리한 인사청탁 거부하자 악의적 활동”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주범인 김모 씨(49·구속·온라인 닉네임 ‘드루킹’) 등이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주고받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텔레그램 대화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김 씨 등은 자신들의 온라인 활동 내용과 기사 주소(URL) 등을 김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 등의 댓글 여론 조작 활동을 알고 묵인했거나 개입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인 김 의원이 경찰 조사 결과 댓글 여론 조작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정치적으로 큰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 의원은 지난해 5월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았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텔레그램 애플리케이션을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에 담아 사용했다. USB로 텔레그램을 작동하면 PC에 대화기록이 남지 않는다. 김 씨 등은 경찰의 압수수색 당시 이 USB를 화장실 변기에 버려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김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씨가 지난해 대선 경선 전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며 의원실을 찾아와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텔레그램을 통해 김 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보낸 적은 있지만 상의를 하듯 (대화를) 주고받은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댓글 조작 지시 의혹을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 씨가 무리한 인사를 요구해 거부하자 반감을 품고 악의적으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4년부터 소액주주 운동을 목표로 삼는 단체인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운영한 김 씨는 이 단체 회원들에게 “일본 대사와 총영사 자리를 김 의원에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거절하자 김 씨는 회원들에게 “문 대통령에게 을(乙)질 당하는 건 올해 말까지만 하자”고 공지했다. 또 구속 전 SNS 페이스북에 “2017년 대선 댓글부대의 진짜 배후가 누구인지 알아? 입이 근질근질해 죽겠다”는 글을 올렸다.

김 씨 등 3명은 올 1월 17일 네이버에 게재된 ‘평창 겨울올림픽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기사를 비판하는 댓글의 추천 횟수를 불법적으로 늘려 해당 댓글을 리스트 상단에 올린 혐의(업무방해)로 지난달 구속됐다.

권기범 kaki@donga.com·김동혁·장관석 기자


관련기사
#대선#김경수#기사 주소#활동내용#문재인 대통령#드루킹#김경수 의원#댓글 여론조작 파문#온라인 정치공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