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日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 표현 삭제
더보기

[단독]日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 표현 삭제

장원재 특파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무성 홈피, 한국관련 내용 수정
“미래지향적 관계진전 중요” 기술만… 위안부 합의 이행 불만 표시한듯
일본 외무성이 최근 홈페이지에 올린 한국에 대한 기술에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표현을 뺀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외무성은 최근 홈페이지에 올린 ‘양국 관계’라는 문서에서 한국에 대해 별다른 수식어 없이 “한일 사이에는 곤란한 문제가 있지만 이를 적절히 관리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만 기술했다. 외무성 북동아시아과가 작성하는 이 문서는 2개월마다 수정되는데 일본 정부의 공식 견해를 대내외에 알리는 공식적 의미가 있다.

일본 외무성이 한국 수식 표현(‘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을 삭제한 것은 올 1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시정연설과 궤를 같이한다. 아베 총리는 2016년과 2017년 시정연설에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했지만 올해는 별다른 수식어 없이 “문재인 대통령과 지금까지 양국 간 국제 약속, 상호 신뢰 축적 위에 미래지향적으로 협력 관계를 심화하겠다”고만 말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과정을 검증하고 그것이 ‘잘못된 합의’라고 규정한 것에 대한 불쾌감이 반영된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아베 총리는 취임 직후인 2013년과 2014년에는 한국을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했다. 당시 외무성 홈페이지 기술에도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이란 표현이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한국 검찰에 의해 기소되자 아베 총리는 2015년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만 표현했다. 외무성도 이를 그대로 따라 썼다.

2015년 말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지고 가토 전 지국장이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2016년부터 외무성 홈페이지는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이란 수식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번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표현까지 전부 삭제한 것이다.

일본은 최근 대북 문제 등과 관련해 한미일 3국 공조를 강조해 왔다. 그런 상황에서 한일관계를 격하시키는 조치를 취한 셈이어서 적잖은 외교적 논란이 예상된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관련기사
#일본#한국#가장 중요한 이웃#표현 삭제#외무성 홈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