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진도 주민들 “인양때 유류피해 1년 넘었는데…”
더보기

진도 주민들 “인양때 유류피해 1년 넘었는데…”

이형주 기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0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출기름 미역양식장 등 덮쳐… 36억 정부 보상 미뤄져 한숨만 세월호 참사 당시 침몰지점에서 1km 떨어진 전남 진도군 동·서거차도 주민들은 열심히 구조에 나서거나 승객들을 챙겼다. 당시를 떠올리면 아직도 가슴이 미어진다는 주민들. 그런데 말 못 할 고민이 있다.

지난해 3월 세월호를 인양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유류피해 보상이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인양 당시 세월호에서 유출된 기름으로 발생한 미역·톳 양식장 피해는 36억 원에 이른다. 피해를 본 어가는 212곳이다.

해양수산부는 6월부터 6개월 동안 어민들에게 피해신청을 받아 보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명영 동거차도 이장(56)은 “주민들이 올 2월 특별법이 통과돼 보상이 곧바로 이뤄질 것이라 기대했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 낙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도는 주민 3만1779명 가운데 5878명(18%)이 어업에 종사한다. 세월호 참사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이자 2.5∼3%짜리 세월호 특별영어자금을 대출받은 어민은 511명(147억9000만 원)이었다. 하지만 2017년 특별영어자금 대출기간이 끝나 241명(68억2700만 원)은 이율이 4∼5%인 신용대출로 전환했다.

진도지역 식당·숙박업소·특산품 판매점 등 소상공인 700여 명 중 526명은 세월호 참사 직후 122억5400만 원을 대출받았지만 지난해까지 471명(107억5459만 원)이 대출금을 갚지 못했다.

진도=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관련기사
#진도 주민들#인양#유류피해 1년 넘었는데#유출기름#미역양식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