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내가 만난 名문장]위기 없는 인생은 없다
더보기

[내가 만난 名문장]위기 없는 인생은 없다

양창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창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평평하기만 하고 비탈지지 않은 땅은 없으며 가기만 하고 돌아오지 않는 것은 없다.(无平不陂 无往不復)”―주역

주역의 태괘(泰卦)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이다. 요즘에는 마치 하나의 잠언처럼 쓰이고 있다. 그만큼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뜻일 것이다. 나 역시 처음 주역을 공부하면서 이 구절에 격하게 공감했다. 운명의 속절없음과 인생의 무상함이 짧은 문장 하나에 완벽하게 표현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후로 내가 주역에서 가장 좋아하는 문장 중 하나가 됐다.

위기가 없는 인생은 없다. 계속 전진만 할 수 있는 인생도 없다. 그러니 잘나갈 때 교만하지 말고 어려울 때 크게 위축되지도 말아야 한다. 아마 그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안다고 해서 꼭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잘될 때 계속 잘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종의 교만이지만, 그런 교만 자체가 인간의 속성이다. 오죽하면 ‘교만은 인간이 죽은 후 세 시간 뒤에나 죽는다’고 통탄한 신부님이 있을까. 그러다 보니 의도했든 아니든 많은 사람들이 인생의 부침(浮沈)을 겪는다.

그중에서도 가장 허망한 것 하나를 꼽으라면, 어제의 영웅이 오늘은 그 반대가 되는 것이다. 우리는 도처에서 그런 것을 목격한다. 그들은 자신에게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자아성찰의 능력을 특별히 갖춘 사람이 아니고는 쉽게 그럴 수 없기 마련이다.

하지만 주역은 그렇게 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특히 리더라면 적어도 그런 성찰의 능력과 시간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문구 다음에 ‘고난 속에서도 정도를 지키면 화를 면할 수 있다(艱貞无咎)’는 구절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물론 그런 성찰의 능력은 개인에게도 필요하다. 나 또한 인생에서 ‘좋은 것과 나쁜 것은 늘 함께 온다’는 것을 잊지 않고 위기를 헤쳐 나가는 사람이 되고 싶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양창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주요기사
#주역#태괘#위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