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러 “주권국 침략 행위” 美 “우린 장전돼 있다”
더보기

러 “주권국 침략 행위” 美 “우린 장전돼 있다”

윤완준 특파원 , 장원재 특파원 , 박민우 특파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6-15 0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시리아 공습… 新냉전 충돌 격화
中도 “유엔 원칙 위배” 반발… 메르켈-아베 “적절 조치” 지지
러 주도 ‘규탄 결의안’은 부결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공습 이후 국제사회의 갈등과 분열이 더욱 커지는 양상이다. 시리아 정부를 배후에서 지원해 온 러시아와 시리아 사태를 관망해온 중국은 “(이번 공습은)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독일 일본 등 서방 국가들은 “사태 악화를 막는 필요한 조치였다”고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4일 크렘린궁 성명을 통해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도 없이 유엔 헌장, 일반규범과 원칙, 국제법을 모두 어기면서 대(對)테러전 최전선에 있는 주권국가(시리아)에 침략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방이 무력 사용 명분으로 제시한 화학 공격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중국도 이날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낸 입장을 통해 “유엔 안보리 조치를 피해 가는, 모든 일방주의 군사 행동은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도 15일 사설에서 “서방 국가들이 중동에 군사 공격을 한 것은 15년 전 이라크전쟁을 떠올리게 한다. 이라크전쟁은 진실을 외면하고 군사 개입에만 매달리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고 뒤탈만 생긴다는 교훈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반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성명을 통해 “독일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영국 프랑스가 책임을 완수한 사실을 지지한다. 그들의 (시리아에 대한) 군사적 개입은 필요하고 또 적절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14일 기자들과 만나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은 극도로 비인도적이며 일본으로서는 결코 허용할 수 없다. 화학무기 확산과 사용을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는 미국 영국 프랑스의 결의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를 열고 관계부처에 신속 정확하게 정세 분석을 할 것을 지시했고 ‘미국은 물론이고 영국 프랑스와도 연계해 대응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유엔 안보리에서 시리아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안은 러시아에 의해 거부되고 미국 영국 프랑스 3국의 공습을 규탄하는 러시아의 결의안은 이들 서방 국가들에 의해 거부되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국제분쟁 해결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근본적 한계도 지적된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4일 공습 직후 러시아의 요청으로 긴급 소집된 안보리 회의에서 “모든 회원국은 이런 위험한 상황에서 절제력을 보여 달라. 시리아 국민의 고통을 가중하고 문제를 악화시키는 어떤 행동도 피해야 한다”는 원론적 호소를 반복했다. 이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수많은 정보가 있다”며 “우리는 6차례나 반복적으로 외교적 (해결)기회를 줬지만 매번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바실리 네벤자 유엔 주재 러시아대사는 “시리아 공습은 국제무대에서의 무법 행동”이라며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호전적인 행동들을 즉각 멈춰야 한다”고 맞섰다.

베이징=윤완준 zeitung@donga.com / 도쿄=장원재 / 카이로=박민우 특파원
관련기사
#트럼프 시리아 공습#신냉전 충돌 격화#주권국#침략행위#장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