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빙산의 일각’일지 모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더보기

[사설]‘빙산의 일각’일지 모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동아일보입력 2018-04-16 00:00수정 2018-04-16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네이버 기사 댓글의 추천 수를 인위적으로 늘린 혐의로 구속된 ‘댓글 조작’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들은 1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에 반복적으로 ‘공감’을 클릭하는 수법으로 여론을 조작했다. 보수 진영이 여론을 조작하는 것처럼 꾸미려고 했다고 한다. 조작을 주도한 김모 씨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을 쓰는 친문(친문재인) 성향 인터넷 논객이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민주당 김경수 의원 등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진술해 여권 배후설까지 불거졌다.

김 의원은 어제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 “(김 씨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은 사건과 무관할 뿐 아니라 오히려 피해자라는 얘기다.

하지만 두 사람이 비밀 메신저인 텔레그램으로 나눈 대화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데다 김 씨가 경기 파주시에 출판사로 위장한 댓글 조작 사무실을 운영한 것 등에 의구심을 갖는 국민도 많다. 검경은 이번 사건의 배후가 있는지에 대해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한다.

김 씨는 당비를 꾸준히 내는 권리당원이다. 그러기에 참으로 이상한 사건이다. 이번에 드러난 댓글 조작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지 모른다. 그는 친문 ‘댓글 부대’를 운영하며 지속적으로 문 대통령의 경쟁자에 대한 비방 댓글을 퍼뜨렸다고 한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과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도 지난 대선 기간 김 씨로부터 각각 ‘MB 아바타’ ‘동교동계 세작’이란 음해 공격을 받았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댓글 부대가 이들뿐이겠느냐는 의문도 나온다. 그런데도 여당은 ‘개인의 일탈’로 축소하는 한편 김 씨와 거리를 두려 현 정부를 비방한 댓글 조작만 강조하고 있다.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듯한 발언은 삼가야 한다.

댓글 조작은 공론의 장을 황폐화시키는 정치적 괴물로 죄질이 아주 나쁜 중대 범죄다. 김 씨 등은 이번에 자동으로 공감 클릭 등을 반복하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손쉽게 온라인 여론을 움직였다. 이들이 그동안 벌인 댓글 조작 전반을 수사해 ‘민주주의의 적’인 여론 조작을 차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네이버 기사 댓글 조작 파문#문재인 정부#드루킹#친문#김경수 의원#권리당원#댓글 부대#안철수#이재명#여론 조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