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보복에 2배 보복… 트럼프, 100조원 추가 관세폭탄 장전
더보기

中보복에 2배 보복… 트럼프, 100조원 추가 관세폭탄 장전

구자룡 기자 , 박용 특파원 입력 2018-04-07 03:00수정 2018-04-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토요판 커버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5일(현지 시간) 1000억 달러(약 106조 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추가 보복관세 부과 검토를 지시했다. 미국의 통상 압박에 맞서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등 500억 달러어치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자 즉각 2배의 보복관세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중국은 자신들의 비행을 해결하기는커녕 우리 농부와 제조업자를 해코지(harm)하기로 했다”며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무역법 301조에 따른 1000억 달러의 추가 관세가 적절한지 검토하고 관세 부과 대상을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검토 중인 품목은 3일 발표한 첨단산업 500억 달러를 포함해 1500억 달러로 늘어날 가능성이 생겼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조치에도 미국은 자유롭고 공정하고 상호적인 교역을 달성하고 미국 기업과 미국인의 기술 및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지지하는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중국과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주요 2개국(G2)의 관세 난타전이 가열되는 가운데 미국산 콩(대두)과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2017년 기준 1조1849억 달러)의 운명이 주목받고 있다. 최악의 상황에서 칼집에서 빠져나오는 순간 미중 양국 모두에 피해가 가는 ‘양날의 칼’ 같은 특징이 있기 때문이다.

중국이 4일 발표한 25% 관세 부과 품목에 대두를 포함시키면서 발효 시점을 유보한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 또 중국이 미국 국채 투매에 나설 경우 국채 가치 하락으로 중국도 막대한 손해를 볼 수 있다. ‘콩과 국채’만 놓고 보더라도 상호 이익과 손실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 미중 관세 난타전은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 쉽지 않다.

구자룡 기자 bonhong@donga.com / 뉴욕=박용 특파원
관련기사
#트럼프#중국#보복관세#무역#통상압박#시진핑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