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비즈포커스]화재, 지진 등 재난으로부터 생명 지키는 ‘희망의 빛’
더보기

[비즈포커스]화재, 지진 등 재난으로부터 생명 지키는 ‘희망의 빛’

김민식기자 입력 2018-04-02 03:00수정 2018-04-02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명기술 혁신기업 ‘한국벨라루체’
구조 유도등 ‘골든타임SS4’ 출시… 공공기관-기업 설치 문의 쇄도
연기감지기 설치 의무화 돼야
한국벨라루체의 야심작 인명구조 유도등 ‘골든타임SS4’
건조한 날씨 탓에 화재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화재는 나와 내 가족뿐만 아니라 많은 인명 피해를 낳을 수 있는 재난이기 때문에 더욱 경각심을 가지고 확실한 예방책을 마련해 놓아야 한다. 실제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고와 밀양 세종병원에서 대부분의 피해자는 경보음이 울리지 않아 화재가 일어난 사실을 늦게 알아차리거나 정전으로 인한 탈출구 미확보로 화를 면치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국가적 차원에서 대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재난관리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관련법들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음에도 대규모 화재 사건 때만 속도를 내고 시간이 지나가면 또다시 주춤하는 것이 현 실정이다”고 말한다.

만약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 희생자들 앞에 암흑이 아닌 한 줄기 빛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조명’을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조명기술에 접목한 혁신적인 기업이 있다. 바로 ‘인디파워EQ’와 ‘골든타임SS4’를 개발한 한국벨라루체㈜가 그 주인공이다. 한국벨라루체는 베트남 외교부, 하노이 108병원에 조명 설계 및 납품을 진행하며 이미 일반 조명 분야에서도 높은 해외 수출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단일 제품 하나에도 원천기술과 지적재산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국내외 특허와 인증을 완벽하게 보유하고 있는 기술력 있는 회사다.

재난대비 안전등 인디파워EQ(왼쪽부터 랜턴, 일반등, 비상등 모드)

100만 달러 수출탑 수상, ‘인디파워EQ’

일본은 이미 70년 전부터 중앙방재회의 기관을 설치해 재난사고를 전문화시켰다. ‘인디파워EQ’는 재난 관련 선진국인 일본 지진피해 당시 큰 활약을 하며 2012년 100만 달러 수출의 탑을 달성한 기술력 있는 제품이다. 평상시에 전구로 활용이 가능한 ‘인디파워EQ’는 정전 시 그 진가를 발휘한다. 자동으로 점등이 되어 비상 탈출 시 희망의 빛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위급 시에는 ‘인디파워EQ’ 자체를 분리해서 랜턴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완충 시(USB, 태양열 충전 가능) 최대 8시간 동안 전기 없이 사용 가능하다. ‘인디파워EQ’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바로 실용성 때문이다. 한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과 가벼운 무게는 재난 시 상대에게 전달을 용이하게 도울 뿐만 아니라 평소 하이킹, 낚시, 레저활동을 즐겨 하는 사람에게도 매우 유용하다. ‘인디파워EQ’는 휴대 및 정전 시에 필요한 상단버튼, 충전 전용 중앙버튼, 일반전구 사용 시에 필요한 하단버튼 등 총 3개의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다.


한국벨라루체의 야심작, ‘골든타임SS4’
화재 현장에서의 ‘골든타임’은 5분이다. 즉 5분 안에 탈출하지 못하거나 탈출 경로를 확보하지 못했을 경우 큰 참사를 당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실제로 화재 시 사망자 대부분은 이 골든타임을 놓쳐 질식사로 피해를 봤다. 그렇다면 유독 우리나라가 화재 참사에 취약한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현재 설치되어 있는 대부분의 열감지기는 60도 이상에서만 반응하기 때문에 특히 실내 온도가 낮을 경우 화재감지까지 시간이 걸린다. 그 때문에 전문가들은 실제 온도가 60도 이상이 되면 이미 골든타임을 넘어섰을 때라고 말한다. 아파트나 숙박시설 또는 고층 건물의 경우 화재 시 소음 차단벽으로 인해 내부에서 외부의 소리를 크게 들을 수 없다는 것도 문제다. 전기가 나갔을 땐 안내 방송도 들을 수 없다. 하지만 직접적인 인명 피해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정전으로 인한 패닉상태로 밝혀졌다. 기본적으로 시각에 의존하며 살아가는 인간은 정전 시 깜깜한 어둠 속에서 심각한 패닉상태에 빠진다. 익숙하지 않은 장소에서는 그 사태가 더욱 심각하다.

한국벨라루체는 화재 시 가장 문제가 되는 정전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해 12월 인명구조 유도등 ‘골든타임SS4’를 새롭게 출시했다. ‘골든타임SS4’는 기존 ‘인디파워EQ’보다 재난상황에 더 유리하도록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제품이다. SS4(Safety Smart 4) 즉, 조명과 사운드, 레이저, 손쉬운 설치 등을 의미하는 ‘골든타임SS4’의 핵심 기능은 크게 3가지다. 먼저 갑작스러운 정전이나 화재, 지진 등 재난으로 전력공급이 중단되었을 때 1차로 LED 비상램프(4W)가 자동 점등(6시간)된다. 인간이 패닉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시야를 확보해 안정적인 탈출경로 탐색을 돕는 것이다. 두 번째, 화재 시 연기가 감지되었을 경우 2차로 음성경보를 울린다. 85dB의 큰 경보음으로 먼 거리에서도 화재가 났음을 인지할 수 있다. 또한 동시에 화살표 모양의 레이저 빛이 탈출구를 찾도록 유도한다. 짙은 화재 연기를 뚫는 강한 레이저로 아파트뿐만 아니라 숙박업소, 대형몰, 극장, 요식업 등 사람이 많고 번잡한 공공장소에 꼭 필요한 기능이다. ‘골든타임SS4’는 직접 설치할 수 있는 DIY 제품과 시공 시 설치 가능한 제품 등 2가지로 출시됐다.


연기감지기 설치 의무화·소방법 개정 시급
경희대 서울캠퍼스 행복기숙사에 설치된 골든타임SS4.
‘골든타임SS4’는 지난해 제52회 발명의 날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경희대 서울캠퍼스 행복기숙사에 240세트가 납품 설치됐으며 전국 다중이용시설 관계자로부터 설치 및 구매 문의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골든타임SS4’를 처음 개발하기 시작한 동기는 2014년 5월 발생한 경기 고양시 일산 백석동 홈플러스 화재 사고 때부터였다. 그 당시에도 화재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보다 질식사로 인한 인명 피해가 더 컸다. 그러나 화재 사고는 매번 사회적 이슈가 될 뿐 결정적인 소방법 개정은 여전히 현실적인 면에서 난관에 부딪히고 있는 실정이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현재 골든타임SS4의 기술력을 알아본 수많은 공공기관 및 기업이 설치 문의를 하고 있지만 화재 재난의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국가가 연기감지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것이다”고 말하며 아직은 미약한 국내 소방법 개정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한국벨라루체㈜ 이상무 대표
"실력으로 고객에게 보답"

한국벨라루체는 1998년 종합가전 회사 ‘드림네트워크’를 창업한 이래 그 노하우를 집약해놓은 내 모든 열정이 담긴 브랜드다. 20여 년간 조명 제품을 제조, 판매, 수출하면서 화려하고 감성적인 분야에만 치중돼 있는 것이 참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조명 기술로 발전시키고 인정받을 수 있어 기쁘다. ‘생명을 지키는 조명기술’이라는 슬로건을 고객에게 실력과 믿음으로 보여드리겠다.

지난해 12월 공식 판매를 시작한 ‘골든타임SS4’는 국내 특허 등록을 마치고 국제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오는 6월, 전체알람이 가능한 블루투스 제품을 추가 출시하며 화재와 지진, 각종 천재지변에 대응할 수 있는 더욱 강력한 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또한 화장실에 비치 가능한 방수 조명과 디퓨저를 융합한 신제품도 올해 안에 선보일 계획이다.


김민식 기자 mskim@donga.com
#비즈포커스#벨라루체#한국벨라루체#이상무#골든타임#골든타임ss4#인디파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