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장제원 “눈물이 자꾸 흘러…결코 잊지 않겠다”
더보기

장제원 “눈물이 자꾸 흘러…결코 잊지 않겠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23 08:11수정 2018-03-23 09: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지켜보며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22일 늦은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눈물이 자꾸 흐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서울동부구치소로 향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자당 권성동 의원,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이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

장제원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한국당 수석대변인인 장제원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서도 “참담하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하여 여론을 장악한 후, 가장 모욕적인 방법으로 구속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제원 의원은 “이 땅에서 전직 대통령으로 살아가는 것이 이토록 어렵단 말인가”라고 물으며 “문재인 정권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타깃으로 수사를 시작할때 부터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무척 잔인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제원 의원은 “훗날 역사가 문재인 정권과 그들의 검찰을 어떻게 평가할 지 지켜보겠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끝으로 다시는 정치보복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