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제 로봇경연대회서 한국 대학생팀 우승
더보기

국제 로봇경연대회서 한국 대학생팀 우승

송경은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8-03-20 03:00수정 2018-03-20 1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KAIST 재학생 5명 참가
아이들이 갖고 놀수있는 거북 로봇
거북 형태의 인터랙티브 소셜로봇인 ‘쉘리(Shelly)’로 국제로봇학회 학생 부문 경연대회에서 우승한 네이버랩스 로보틱스그룹의 인턴연구원 팀이 쉘리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서울대 공대 제공
한국 대학생들이 개발해 제작한 로봇이 국제로봇학회 학생 부문 경연대회에서 우승했다.

19일 서울대 공대에 따르면 서울대와 KAIST 학부생으로 이뤄진 네이버랩스 로보틱스그룹 인턴연구원 팀이 이달 5일부터 4일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국제학회 ‘2018 인간로봇상호작용(HRI)’의 학생 디자인 경연대회에서 거북 로봇 ‘쉘리(Shelly)’로 1위를 차지했다.

이 팀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장선호 씨와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의 도원경 이수민 최장호 씨, KAIST 기계공학과의 구현진 씨 등 학부생 5명으로 이뤄졌다.

쉘리는 13세 이하 유아가 갖고 놀 수 있는 인터랙티브 소셜로봇으로, 아이들이 로봇을 때리는 등 공격적인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가르칠 수 있게 설계됐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4가지 색깔로 빛나는 등껍데기의 발광다이오드(LED) 등에 진동센서가 탑재돼 있어 아이들이 만지거나 누르면 해당 부위만 다른 색깔로 바뀐다. 이때 큰 충격이 가해지면 실제 거북처럼 등껍데기 속으로 머리를 숨기고 반응을 멈춘다.

주요기사

연구팀이 유아 100여 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아이들은 쉘리와 계속 놀기 위해 공격적인 행동을 자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경은 동아사이언스 기자 kyungeun@donga.com
#국제 로봇경연대회#우승#서울대#kaist#대학생#로봇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