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 대선 승리한 날과 같은 하늘색 넥타이
더보기

MB, 대선 승리한 날과 같은 하늘색 넥타이

최고야기자 입력 2018-03-15 03:00수정 2018-03-15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요한 순간마다 착용
2007년 12월 19일 대선 승리 때 하늘색 넥타이를 맨 이명박 당시 후보(왼쪽 사진). 14일 검찰 출두 때도 하늘색 넥타이를 맸다. 동아일보DB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하늘색 넥타이를 맸다. 이 전 대통령은 평소 붉은색, 황금색, 보라색 등 다양한 색상의 넥타이를 해왔다. 그러나 정치적으로 중요한 일이 있을 때는 다양한 재질의 하늘색 넥타이를 자주 선택해 왔다.

이 전 대통령이 하늘색 넥타이에 의미를 두기 시작한 것은 2007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선 초반에는 강한 이미지를 부각시키려고 빨간색 넥타이를 자주 맸으나 후반부로 갈수록 하늘색을 종종 맸다. 당시 한나라당 상징색이 하늘색이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경선 마지막 유세 날도 하늘색 넥타이, 2007년 12월 19일 대선 승리가 확정된 날에도 하늘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취임 후에도 주요 정상회담이나 대국민 담화 발표 등 중요한 순간엔 하늘색 넥타이를 고집했다. 2009년 6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후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할 때 두 정상이 공교롭게도 비슷한 하늘색 넥타이를 매고 나와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이벤트”라는 말도 나왔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관련기사
#이명박#검찰#넥타이#대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