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취업, 인성-언어 갖추고 대학 3학년때부터 준비를”
더보기

“日취업, 인성-언어 갖추고 대학 3학년때부터 준비를”

한우신 기자 입력 2018-03-14 03:00수정 2018-03-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경련, 日 경단련과 취업전략 세미나
“日 구인수요 많은 업종은 車-건설
면접땐 검은색 정장 입는게 좋아”
일본 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인성과 일본어 능력을 갖추고 대학교 3학년 때부터 일찌감치 준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일본에서 구인 수요가 많은 산업 업종은 자동차와 건설이었다.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와 전경련회관에서 ‘일본 취업 이렇게 준비하자’ 세미나를 열고 현재 일본에서 채용이 많이 이뤄지는 업종은 자동차 건설 은행 순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취업준비생들이 사전 조사에서 답한 관심 업종은 서비스, 정보기술(IT), 판매·유통 등이었다. 실제 채용이 많은 업종과 희망 업종이 다르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의 실업난과 일본의 구인난이 겹친 상황에서 한국 청년의 일본 취업은 모두에게 윈윈”이라며 “한일 관계도 청년 인재 교류를 통해 진일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일본계 기업들의 구인 서비스를 중개하는 기업인 퍼솔코리아의 유현주 해외취업부 일본대표는 “한국에서는 취업을 위해 학점 어학 리더십 등 이른바 스펙을 어필해야 하는 반면에 일본 기업들에는 협동성, 소통 능력 등 인성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기업들은 즉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보다는 교육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인재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일본어 능력도 수준급으로 갖춰야 한다.

일본 기업 채용 절차가 한국에 비해 긴 시간에 걸쳐 진행되는 것도 주지해야 할 부분이다. 일본 오릭스그룹 입사를 앞둔 박재섭 씨는 세미나 발표를 통해 “상·하반기에 한 번씩 1년에 두 차례 공채를 진행하는 한국과 달리 일본은 보통 1년에 한 번 진행한다”고 말했다. 박 씨는 “일본 기업은 3월에 채용을 시작해 9월경 내정을 완료하므로 대학교 3학년 때 이력서 작성과 필기 및 면접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미나에서 나온 일본 취업에 대한 유의사항도 주목할 만하다. 일본 기업 취업 면접 때는 정형화된 검은색 정장을 입는 게 좋고 면접대기실에서의 행동도 평가 대상임을 유의해야 한다. 한국보다 초봉이 높지 않은 점도 취업준비생들이 알아둬야 할 부분이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주요기사
#일본 취업#인성#언어#대학 3학년#준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