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헬스 동아] 안전한 섹스를 즐기자
더보기

[헬스 동아] 안전한 섹스를 즐기자

동아일보입력 2018-03-14 03:00수정 2018-03-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형기 성공비뇨의학과 원장
사람의 욕심은 한도 끝도 없다. 물질적인 욕구도 그렇지만 성적 욕망은 더 없이 커서 가끔은 예기치 않은 사건이 벌어진다. 응급실에서 근무할 때 일이다.

“급합니다. 선생님.”

“무슨 일인데?”

“골절상이에요. 출혈도 몹시 심하고요.”

응급실에 들어온 환자 치고 위급하지 않은 환자가 어디 있을까? 급히 내려가 본 환자는 비뇨기과에서 흔하지 않은 음경 골절상이었다.

상황은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마치 바윗돌에 부딪힌 것처럼 완전히 파열된 페니스는 거의 형체를 알아보기가 힘들 정도였고 우그러진 조직 안쪽으로는 많은 피가 계속 흐르면서 핏덩어리를 만들어가고 있었다.

가운을 갈아입자마자 즉시 응급수술에 들어갔다. 응고된 핏덩어리를 제거하고 보니 페니스 뿌리 안쪽을 감싸고 있는 백막이 2cm 이상이나 파열된 상태였다. 출혈이 계속되면서 해면체 내부 조직은 그대로 노출돼 있었다. 먼저 항생제와 생리식염수로 상처 부위를 깨끗이 씻어낸 다음 고환의 파열된 부분을 원상태로 꿰매는 수술을 마쳤다. 미세 봉합 수술에 따르는 어려움도 많았지만 자칫 잘못해 이 부분에 염증이라도 생길 경우 발기 불능이라는 ‘사형선고’를 내려야 하는 우려가 더 컸다.


“정말 괜찮습니까? 괜찮은 거예요?” 사색이 된 부인이 불안한 표정으로 묻는다.

“일단 마음을 놓으십시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으니까요. 염증만 생기지 않는다면 잘 회복될 겁니다.”

수술 성공 여부를 장담하려면 적어도 1개월 이상 회복기간을 가져야 한다. 환자처럼 애타는 심정으로 한 달을 기다린 끝에 방사성 동위원소를 이용한 시청각 자극 검사에 들어갔다. 발기된 상태에서 음경 내의 혈류 변화를 검사했다. 다행히 정상이었다.

응급실에 들어왔을 때만 해도 산 사람 같지 않던 환자는 정상 기능을 되찾은 기쁨에 들떠 감격하고 또 감격했다. 어쩌다가 페니스 골절상까지 입게 되었는가를 묻자 그는 매우 쑥스러운 듯 웃더니 자초지종을 털어놨다.

“신혼 초 직장 초년병으로 이리 뛰고 저리 뛰다보니 사랑마저 소홀해지더군요. 그러다가 세월이 흘러 직장에서 제법 지위를 얻게 되고 첫 애가 학교에 들어갈 무렵부터는 부부관계도 점차 호전되기 시작했어요.”

흔히 부부관계가 만족스럽다고 하면 성 테크닉까지 뛰어난 것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 물론 섹스의 만족감 정도는 단순히 성 행위를 자주 하는 차원에 머무르지 않는다. 한 번 관계를 갖더라도 서로가 만족할 수 있는 신체적, 정신적 노하우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 하지만 넘침은 모자람만 못한 것. 절제 없는 지나친 성교는 만족감은커녕 건강에 많은 손상을 주는 경우가 많다. 골절상을 입은 그 역시 성 행위에 지나치게 몰입한 나머지 더 강한 자극을 받기 위해 무리하게 체위를 변동하다가 골절상을 입은 경우다.

페니스가 한껏 부풀어 있는 상태에서 갑자기 체위를 바꾼다거나 격렬한 성 행위를 계속하면 뜻하지 않은 위험이 따른다. 선뜻 믿어지지 않겠지만 ‘뚝!’하는 소리를 내며 음경이 부러져버리는 낭패스러운 일도 더러 있고 응급실을 겨우 면할 정도로 신체적 손상을 입는 경우도 적잖다.

성 행위 도중 흥분 상태에 돌입하면 음경의 작은 혈관이 파열되면서 통증을 유발하기도 하는데 이 같은 위험신호를 무시하고 욕심을 내면 우뚝 섰던 페니스가 부러지는 등 실로 어처구니없는 사태까지 발생한다. 이 경우 환자의 대부분은 20∼30대 젊은층이다. 욕심을 부려서도 그렇겠지만 성 지식이 부족한 사춘기 학생들의 과격한 자위행위, 또는 기괴한 체위를 시도하는 젊은 부부들의 지나친 오럴 섹스 뒤엔 영락없이 병원신세를 지는 웃지 못할 사연이 적잖다.

섹스는 선택이지만 건강은 필수 사항이다. 어떻게 상대를 리드하는가에 따라서 환상적일수도 있고 반대로 ‘위험한 사랑’으로 치닫기도 한다.
#헬스동아#섹스#부부관계#비뇨기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