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토 2차관 “남북관계 개선땐 철도-가스관 연결 사업 진행”… 靑 “각 부처-기관들 너무 앞서나가” 일침
더보기

국토 2차관 “남북관계 개선땐 철도-가스관 연결 사업 진행”… 靑 “각 부처-기관들 너무 앞서나가” 일침

주애진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3-13 03:00수정 2018-03-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처간 조율된 내용 아니다”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이 남북 관계가 개선되면 러시아 가스관 연결과 북한의 노후 철도 개량 사업을 연계해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부처 간 조율된 내용도 아니고 깊게 들여다본 적도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맹 차관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남북 관계가 개선되면 철도부문 협력과 관련해 가장 먼저 할 일이 철도 동해북부선 연결”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에서 동해선 타고 (북한의) 나진, (러시아) 하산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동해북부선은 강원 고성군 제진역과 강릉 사이의 110km가 끊긴 상태다. 지난 정부 때 중단된 경원선 연결사업도 먼저 해야 할 사업으로 꼽았다. 그는 “북한의 철로를 개량하면서 러시아 가스관을 우리나라로 끌어와 폭 60m 철도 부지에 가스관을 매립하면 토지 점용료를 아낄 수 있다”고 했다.

현재 중단된 북한 항공로 이용에 대해서는 “이를 이용하면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오는 시간이 40분 가까이 단축된다”며 “우회 항공로를 이용할 때 드는 연료비가 과거 북한에 지불했던 이용료 60억 원보다 더 비싸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이 같은 협력사업은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해제된 뒤에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맹 차관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남북 평화 국면에 대한 신중한 대응을 주문한 상황에서 각 부처나 기관들이 너무 앞서나가고 있다”는 반응이다.

주애진 jaj@donga.com·한상준 기자
관련기사
#남북관계#국토교통부#맹성규#청와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