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불합리한 편견에 실력으로 맞선 그녀… 당당함을 응원해!
더보기

불합리한 편견에 실력으로 맞선 그녀… 당당함을 응원해!

김정은 기자 입력 2018-03-13 03:00수정 2018-03-13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뷰 / 뮤지컬 ‘레드북’
창작뮤지컬 ‘레드북’의 한 장면. 시대를 앞서간 여류 소설가 안나가 사회적 편견에 맞서며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PRM 제공
“여자가 왜 이렇게 말이 많아?” “여자는 허영심 많은 동물에 불과해.” “여자가 여자답게 읽기나 할 것이지 무슨 글을 쓰겠다고 난리야?”

고구마 100개를 먹은 것 같은 답답함이 느껴지는 시대착오적 대사들이 남자배우들 입에서 쏟아진다. 여자는 글을 써도 안 되고, 남편 없이는 재산도 갖지 못하던 빅토리아 시대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레드북’ 이야기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작품은 ‘언니들을 위한’ 뮤지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다른 글재주를 지닌 발랄한 안나가 거친 방식이 아닌 오직 실력으로 온갖 편견에 맞서 이겨나가는 과정을 지켜보며 밀려오는 통쾌함에 만족하는 여성 관객이 많다.

슬퍼질 때마다 야한 상상을 하는 주인공 안나는 여장남자 로렐라이의 도움으로 잡지 레드북(Red Book)에 야한 소설 ‘낡은 침대를 타고’를 연재한다. 입소문을 타며 안나의 소설은 폭발적인 인기를 얻는다. 영국 문학시장을 뒤흔들 정도의 영향력을 지닌 평론가 존슨이 안나를 집으로 은밀히 초대한다. 존슨은 안나에게 소설 리뷰를 호의적으로 써주겠다고 제안하며 겁탈하려 하지만 안나는 이를 거부하며 당당하게 뛰쳐나온다. 빅토리아 시대를 다룬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요즘 한국 사회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운동이 떠오르는 대목이다. 영향력 있는 문화계 인사의 은밀한 제안을 거절한 안나에게 음란물을 썼다는 사회적 비난과 법적 심판의 위기까지 닥쳐오지만, 특유의 꿋꿋함과 당당함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간다.

한국 창작뮤지컬의 성장을 또 한번 확인할 수 있는 무대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6 창작산실 뮤지컬’ 부문 선정작인 ‘레드북’은 배우들의 연기, 연출, 음악 3박자가 잘 어우러진 웰 메이드 작품이다. 가수에서 뮤지컬 배우로 자리매김한 주인공 안나 역의 아이비와 로렐라이 역의 지현준, 바이올렛과 도로시 1인 2역에 나선 김국희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코미디 요소가 많지만, 작품의 균형을 깨뜨리지 않는 적정선을 지키며 재미를 배가시키는 점도 높게 평가할 만하다.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5만5000∼8만5000원. 070-7789-2774 ★★★(★5개 만점)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주요기사
#레드북#뮤지컬#편견#여차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