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채용비리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더보기

‘채용비리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황태호기자 입력 2018-03-13 03:00수정 2018-03-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첫 민간출신 6개월만에 퇴진

5년 전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이 사의를 표명했다. 첫 민간 출신 금감원장으로 취임한 지 6개월 만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12일 “최 원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밝혔다”면서 “사의 수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하나은행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지만, 당시 행위가 현재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을 수 있고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감원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사업가인 대학 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서 추천하면서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e메일을 통해 “독립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본인을 포함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엄정한 사실규명에 들어갈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최 원장이 몇 시간 만에 사의를 표명한 것은 그동안 채용비리에 ‘무관용 원칙’을 강조한 청와대가 사표 제출을 요구했기 때문 아니냐는 분석이 금융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채용비리#최흥식#금감원장#사의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