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응원합니다” “반성합니다” 여성의 날 ‘위드유’ 함성
더보기

“응원합니다” “반성합니다” 여성의 날 ‘위드유’ 함성

권기범 기자 , 김정훈 기자 입력 2018-03-09 03:00수정 2018-06-07 0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투 태풍]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전국여성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3시 STOP’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미투는 성폭력 반대를, ‘3시 STOP’은 성별 임금격차 반대를 상징한다. 특히 ‘3시 STOP’은 여성의 경우 오후 3시부터는 무급 노동하는 셈이어서 이 시간에는 일을 마쳐야 한다는 항의의 뜻을 담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곪았던 부위가 잘 터졌다고 생각합니다. 용기를 낸 피해자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8일 낮 12시경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 석고로 만든 일그러진 표정의 남성 탈 앞에서 여성 20여 명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와 ‘위드유(#Withyou·함께하겠습니다)’가 적힌 보라색 피켓을 들고 섰다. 이들 한국여성연극협회 회원은 이윤택 씨(66·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를 비롯해 연극계 전반으로 확산된 성추문을 반성하기 위해 모였다. 참가자들은 “폭로자들을 응원하고, 방관자로서 반성한다”며 약 1km를 침묵 행진했다.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전국에서 미투 운동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여성의 날 국내 법정기념일 지정을 축하하며 성폭력에 대한 법 및 제도적 처벌을 강화하자는 목소리도 높았다.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전국여성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3시 STOP’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미투는 성폭력 반대를, ‘3시 STOP’은 성별 임금격차 반대를 상징한다. 특히 ‘3시 STOP’은 여성의 경우 오후 3시부터는 무급 노동하는 셈이어서 이 시간에는 일을 마쳐야 한다는 항의의 뜻을 담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뜻하는 ‘흰 장미’도 곳곳에서 등장했다. 1월 말 열린 미국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유명 여성가수들이 옷에 흰 장미를 달고 나오면서 미투 운동 지지의 상징이 됐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오전 11시부터 서울 곳곳에서 ‘흰 장미’ 5000송이를 나눠줬다. 불꽃페미액션,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같은 여성단체도 오후 7시 서울 마포구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서 흰 장미를 들고 집회를 열었다.

한국YWCA연합회 회원 100여 명은 오후 1시 반부터 서울 중구 명동 일대를 약 30분간 행진하며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사법당국의 엄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한국여성노동자회를 비롯한 13개 단체가 만든 ‘3·8 3시 스톱(STOP) 공동기획단’은 오후 3시부터 약 1000명(주최 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광화문광장에 모여 “직장 성희롱을 근절하라”고 주장했다.

권기범 kaki@donga.com·김정훈 기자
관련기사
#미투운동#성폭력#성폭행#성추행#성희롱#폭로#응원합니다#반성합니다#여성의 날#위드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