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범계 “홍준표, ‘임종석 기획설’,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더보기

박범계 “홍준표, ‘임종석 기획설’,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08 09:26수정 2018-03-08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7일 청와대 오찬에 참석했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미투' 발언이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그저 놀랍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여야 대표 회동에서 홍 대표가 미투를 꺼낼까가 사전 관심사였다"라며 "저와 당직자의 의견은 갈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나타나기 전 미투 기획설을 얘기했다. 제 자리에서는 안 들렸다. 그리고 나선 농담이라고 얼버무렸다. 당연히 이러한 소식은 남북간 합의 설명보다 더 관심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정작, 홍 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선 개헌, 미투 얘기를 꺼내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에게 '주제와 다르다'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라고 했다.

이어 "만약,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그저 놀라울 뿐이다. 머릿속엔 그릴 수는 있으나 실행하기엔 재주를 몇 번 발휘해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홍 대표는 임 실장의 환영 인사를 받자마자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 폭로)을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던데"라고 말했다.

또 홍 대표는 "임 실장은 미투에도 이렇게 무사하네"라고 말했다. 이에 임 실장은 "대표님도 무사하니 저도 무사해야죠"라고 받아쳤다.

주요기사

이후 홍 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농담으로 그런 거다. 농담으로"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