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지사님 넥타이…’ 지난해 안희정과 김 비서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지사님 넥타이…’ 지난해 안희정과 김 비서

전영한 기자 입력 2018-03-07 09:46수정 2018-03-07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7월 4일 충남도청 현관 앞에서 본보와 채널A 인터뷰에 앞서 안지사가 손수건으로 얼굴에 번진 메이크업을 정리하는 동안 김지은 정무비서가 넥타이를 틀고 서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지난해 7월 4일 충남도청 현관 앞에서 본보와 채널A 인터뷰에 앞서 안지사가 휴대폰으로 얼굴을 보며 헤어스타일을 정리하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지난해 7월 4일 충남도청 현관 앞에서 본보와 채널A 인터뷰에 앞서 안지사가 손에 묻은 화장을 비서가 따라주는 생수로 씻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지난해 7월 4일 충남도청 현관 앞에서 본보와 채널A 인터뷰 중간중간 담배를 피우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6.13 지방선거가 100일 앞으로 다가온 5일 안희정 충남 도지사의 정무 비서 김지은 씨가 한 방송에 출연해 “안 지사에게 여러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방송 후 안 지사는 도지사 직을 사퇴했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는 등 사건이 일파만파 번진 가운데 지난해 7월 4일 충남도청 현관 앞에서 진행된 안 전 지사와 동아일보·채널A와의 공동 인터뷰를 떠올렸다.

안 전 지사는 더운 여름날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손수건으로 얼굴에 번진 메이크업을 정리했고 담배를 피우기도 했다. 당시 김지은 씨는 그의 넥타이를 들고 옆에서 기다렸다. 두 사람은 이날 과연 무슨 생각을 했을까.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