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천안함 폭침 주도’ 北김영철 평창 온다
더보기

‘천안함 폭침 주도’ 北김영철 평창 온다

문병기 기자 , 황인찬 기자 입력 2018-02-23 03:00수정 2018-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5일 폐회식 참석, 文대통령 면담… “北의 제재 허물기 노림수” 분석
한국당 “절대 불가… 靑 항의 방문”
이방카 23일 文대통령과 靑 만찬
북한 김정은이 25일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 천안함 폭침을 주도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사진)을 고위급 대표단장으로 보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김영철을 만날 예정이어서 파장이 일고 있다.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사건을 주도한 이유로 한국 미국은 물론 유럽연합 등 전 세계 31개국의 제재 리스트에 올라 있다. 앞서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고문은 23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3박 4일 일정으로 방한해 문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어서 ‘한반도 운전석’을 둘러싸고 한국 미국 북한의 주도권 힘겨루기가 또다시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평창 올림픽 폐막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파견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김영철과 그의 ‘오른팔’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6명의 수행원이다.

문 대통령은 김영철과 올림픽 폐회식에 이어 26일 따로 만나 남북대화 등 한반도 정세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에서 누가 주역이었다는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영철은) 제재 대상이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대표단으로 받아들일 예정이며 미국과는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국제사회에 양해를 구해 일시적으로 제재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김정은이 대북제재 구멍 내기를 본격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대한민국을 공격한 김영철의 방한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성명을 채택하며 문 대통령의 김영철 방한 수용 철회를 요구했다. 한국당은 23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하는 데 이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정보위원회를 열어 천안함 피격사건의 배후에 대한 정부의 추가 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이방카는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한 직후 청와대로 가 문 대통령과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25일엔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하지만 김영철과 만날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황인찬 기자


관련기사
#천안함#폭침#북한#김영철#평창올림픽#폐회식#문대통령#면담#제재#한국당#청와대#이방카#만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