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나돼 달렸다, 모두를 제쳤다… 女 쇼트트랙 3000m 계주 우승
더보기

하나돼 달렸다, 모두를 제쳤다… 女 쇼트트랙 3000m 계주 우승

강홍구 기자 ,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2-21 03:00수정 2018-02-21 0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림픽 2연패, 8차례중 6번 金
팀워크로 부담감 이기고 금자탑
‘원팀’의 환호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심석희 김예진 김아랑 최민정 이유빈)이 20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3000m 계주에서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뻐하고 있다. 이로써 한국은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평창=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지난 4년이 떠오를 정도로 긴 5분이 지나고 전광판에 최종 순위가 확정되자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다시 한번 서로를 얼싸안으며 눈물을 쏟았다. 경기장의 관중 7943명은 빙판 위 김아랑(23) 김예진(19) 심석희(21) 이유빈(17) 최민정(20)에게 맘껏 성원의 함성을 보냈다.

10대 후반, 20대 초반의 다섯 태극전사는 온 국민의 기대만큼이나 컸던 부담을 이겨내며 한국 선수단에 네 번째 금메달을 선물했다. 사상 첫 안방 겨울올림픽의 이점도,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주변의 높은 평가도 그들에게 힘이 되는 동시에 짐이었다. 그러나 “계주에서만큼은 함께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서고 싶다”며 입을 모았던 그들은 마침내 빙판 위에 태극기를 휘날렸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우승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계주 결선에서 4분7초36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 여자 대표팀은 1992년 알베르빌 올림픽에서 쇼트트랙이 정식 종목으로 도입된 이후 총 8차례의 계주에서 6번 금메달을 목에 걸며 쇼트트랙 최강국의 명성을 이어갔다. 이번 대회 ‘8-4-8 프로젝트(금 8, 은 4, 동 8)’를 목표로 내걸었던 한국 선수단의 금메달 목표도 절반을 채우게 됐다. 최민정은 여자 1500m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2위와 4위로 들어온 중국과 캐나다가 실격 처리되면서 이탈리아가 은메달, 세계신기록(4분3초471)을 세우며 파이널B 1위를 차지한 네덜란드가 동메달을 안았다.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29)는 스피드스케이팅 1000m 금메달에 이어 두 종목에서 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한국은 쇼트트랙 일정 마지막 날인 22일 남자 500m, 5000m 계주, 여자 1000m에서 무더기 메달에 도전한다.

강릉=강홍구 windup@donga.com·김배중 기자
관련기사
#평창올림픽#여자 쇼트트랙#쇼트트랙#3000m 계주#우승#올림픽 2연패#팀워크#김아랑#김예진#심석희#이유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