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GM, 구체적 투자계획 안 밝힌채 “신차 2종 한국 배정할수도”
더보기

GM, 구체적 투자계획 안 밝힌채 “신차 2종 한국 배정할수도”

변종국 기자 , 김상운 기자 입력 2018-02-21 03:00수정 2018-05-22 0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미 통상 마찰]엥글 GM사장, 여야 지도부 면담
정치권 만난 GM사장 20일 오전 국회에서 GM 경영진과 여야 원내 지도부가 만나 한국GM 문제를 두고 면담을 가졌다. 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올해만 3번째 방한한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20일 여야 지도부를 만나 정부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한국GM노조도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여당 의원들에게 노조 요구안을 전달했다.

엥글 사장 등 GM 경영진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의원 15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 시간여 동안 간담회를 가졌다. 엥글 사장의 이번 방한은 민주당 한국GM 대책위원회 초청으로 이뤄졌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GM의 3월 신차 배정 여부와 전제조건이었다. 엥글 사장은 일단 “조건이 맞으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신차 2종류를 부평과 창원 공장에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제했다. 한국GM에 따르면 배정 가능성이 있는 신차로는 크로스오버차량(CUV)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가지 모델이 유력하다. 신차가 배정된다면 각각 25만 대씩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엥글 사장은 “신차 배정이 이뤄진다면 한국 자동차 시장뿐 아니라 경제에도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며 “(우리는) 수십만 일자리의 수호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GM의 생산량이 연간 50만 대를 밑도는데, 앞으로 50만 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엥글 사장은 다만 무엇이 신차 배정의 전제조건인지는 명확히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정부 지원과 노조와의 임금협상 타결이 신차 배정의 전제조건일 것으로 보고 있다. GM은 올해 1월 정부에 세제 혜택 및 자금 지원을 구체적으로 요구했다. 2월 노조와의 만족할 만한 수준의 임금협상 타결이 3월로 예정된 신차 배정의 필요조건이라는 점도 거듭 강조해왔다. 신차 배정 이후 실제 생산까지는 약 4년이 걸린다.

정치권 만난 GM사장 20일 오전 국회에서 GM 경영진과 여야 원내 지도부가 만나 한국GM 문제를 두고 면담을 가졌다. 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군산공장 폐쇄 방침은 분명히 했다. 군산을 지역구로 둔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이 “군산공장 폐쇄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하자 엥글 사장은 “1주일에 하루 정도 일하는 공장 가동률로는 수익 창출이 불가능하다”고 응수했다. 그는 “군산공장 자체를 살리는 건 어렵더라도 해고되는 사람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만 덧붙였다. 현재 한국GM은 군산공장 직원 200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엥글 사장은 신차 배정 가능성 외에 뚜렷한 미래 계획은 이날 간담회에서 밝히지 않았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엥글 사장이 투자 계획과 대책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 안 하는 것이 원칙인 듯 보였다”며 “모든 조건이 만족되지 않으면 기업을 유지할 수 없다고 했을 만큼 분위기는 심각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엥글 사장은 간담회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한국에 남아 사업을 지속하고 싶고, 상당한 투자 계획과 회생 기획안을 가지고 있다”며 “모든 이해 관계자로부터의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만 반복해 말했다. 정치권과 정부를 향한 압박(push)이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한국GM의 경영 및 회계 투명성과 과도한 비용이 본사로 납입되는 문제, 고금리 대출 문제 등의 지적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엥글 사장은 간담회 이후 부평공장으로 향했다. 정부 관계자와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3월 신차 배정의 주요 조건 중 하나인 노사 임금협상은 아직 안갯속이다. 임한택 한국GM노조 지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2월 말까지 올해 임금협상을 끝내자는 건 회사 측의 바람일 뿐 2월 내 타결은 불가능하다”고 못 박았다. 한국GM노조는 엥글 사장 방문에 앞서 오전 9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 측은 정부에 △GM의 자본과 시설 투자에 대한 확답 △한국GM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 및 노조가 참여하는 경영실태 조사 △산업은행과 GM이 맺은 세부 협의서 공개를 촉구했다. 사측에는 △군산공장 폐쇄 즉각 철회 △외국인 임직원 및 상무급 이상 임원 축소 △차입금 전액 자본금 출자전환 △신차 투입에 대한 구체적 로드맵을 요구했다.

변종국 bjk@donga.com·김상운 기자
#한미 통상#엥글#gm#사장#여야#지도부#면담#노조#자동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