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층간소음 때문에 화가 난다” 설 앞두고 이웃에 흉기 휘두른 50대
더보기

“층간소음 때문에 화가 난다” 설 앞두고 이웃에 흉기 휘두른 50대

뉴스1입력 2018-02-14 15:26수정 2018-02-14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설연휴를 하루 앞두고 ‘층간소음 때문에 화가 난다’며 이웃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1·여)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40분쯤 영등포구 양평동의 한 아파트에서 윗층 주민 B씨(66)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얼굴부위와 팔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인근에서 배회 중이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층간 소음으로 화가 나서 부엌칼을 가져가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B씨 측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60대 부부가 노모를 모시고 사는데 무슨 소음이 나겠느냐”고 반박했다.

경찰은 A씨가 정신병원 입원전력이 있다는 이웃 주민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