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경덕 교수 “밸런타인데이, 3분만 투자해 안중근 의사 되새겼으면”
더보기

서경덕 교수 “밸런타인데이, 3분만 투자해 안중근 의사 되새겼으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15:12수정 2018-02-14 1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밸런타인데이인 2월 14일, 성신여자대학교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44)가 “오늘 하루 딱 3분만 투자해 안중근 의사님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다시금 되새겨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2월 14일이 ‘밸런타인데이’냐 ‘안중근 의사 사형 선고일’이냐를 두고 매년 인터넷상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초콜릿으로 사랑도 전하시고, 우리 안중근 의사님을 한 번 더 기릴 수 있는 그런 날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서 교수는 ‘2월 14일, 우리는 무엇을 기억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카드뉴스를 첨부했다.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카드뉴스에는 1910년 2월 14일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안중근 의사에게 그의 모친 조마리아 여사가 명주 수의를 손수 제작해 뤼순 감옥으로 보내며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것은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함께 부친 이야기가 담겼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