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기 작년 땅값 상승률, 평택 7.54% 1위
더보기

경기 작년 땅값 상승률, 평택 7.54% 1위

남경현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산 상록-단원구, 의왕 뒤이어 지난해 경기도에서 평택지역 땅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상승률 7.54%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13일 지난달 1일 기준 도내 표준지 6만758필지(도내 전 필지의 12.2%) 공시지가를 관보에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평택지역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7.54%로 도내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 3.54%보다 4.0%포인트 높았다. 평택지역은 고덕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 개발이 진척되면서 땅값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평택 다음으로는 안산 상록구(7.30%) 단원구(6.38%), 의왕시(6.37%) 순이었다.

공시지가 상승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장항동 개발사업이 지지부진한 고양시 일산동구(0.95%)였다.

지난해 도내 평균 공시지가 상승률은 2009년 이후 가장 높았지만 전국 평균 상승률 6.02%보다는 많이 낮았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개별공시지가와 토지보상평가의 산정기준이 된다.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과세와 부담금 부과기준으로 활용된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홈페이지(www.molit.go.kr)와 해당 토지 소재지 시·군·구 민원실에서 다음 달 15일까지 열람할 수 있다. 경기도는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도내 개별공시지가를 결정해 5월 31일 공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땅값#상승률#평택#안산#상록#단원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