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본청 인천 환원에 ‘어디로 갈까’ 고민하는 중부해경청
더보기

본청 인천 환원에 ‘어디로 갈까’ 고민하는 중부해경청

황금천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종도 해경특공대 청사 사용 검토… 관할지역 감안 시흥시 이전도 고려
인천해경서는 능허대중학교로 이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청사 이전을 서
중부지방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함께 사용하는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청사. 해경 본청이 2005년 부터 사용하다가 2016년 세종시로 내려가면서 중부해경청이 입주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두르고 있다. 2014년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조직은 해체되고 세종시로 옮겼던 해양경찰청(본청)이 약 2년 만에 되돌아오게 돼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서해 치안 수요 및 재난사고 대응 같은 업무 특성을 감안해 세종시에 있는 해경 본청을 인천으로 환원한다”고 발표했다.

해경은 지난해 7월 정부조직법 개편으로 해양수산부 산하 외청으로 독립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에서 “해경의 인천 환원을 올해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해경 본청은 8월 송도국제도시 청사에 입주할 예정이다. 송도국제도시 청사에 있는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는 새 건물을 찾고 있다. 현 청사는 지하 2층, 지상 10층, 연면적 2만8000㎡ 규모다.

중부해경청은 중구 영종도 해경특공대 청사를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바닷가에 있어 재난 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현장 출동이 가능하고 보안이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리모델링 및 이전 비용으로 45억 원 안팎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단점은 민원인이 도심 외곽 바닷가에 있는 청사까지 방문하는 데 불편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이다.

새 청사를 마련할 때까지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빌딩 일부 층을 빌려 입주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현 청사와 가까운 송도미추홀타워 10, 11층을 임차하면 접근성이 좋아 민원인 방문은 물론이고 주요 공공기관과 업무를 협의하기도 편하다. 다만 그 빌딩에 입주한 민간기업이나 다른 공공기관과 함께 있기 때문에 보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현재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사용하는 중구 북성동 옛 본청 건물도 이전 대상지에 올려놓았다. 건물을 그대로 쓰면 특공대 청사에 비해 리모델링 및 이전 비용이 절감된다. 다만 건물이 안전성 검사에서 3, 4등급을 받아 대규모 보수공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주요기사

인천과 경기 평택 태안 보령해경서를 지휘하는 중부해경청 관할 지역을 감안해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나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도 이전 대상지 물망에 오르지만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많다.

인천해경서는 현재 비어 있는 연수구 옛 능허대중학교 건물로 이전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 도심에 있어 교통 접근성이 좋고 주차장도 넓다. 기존 시설물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중부해경청 관계자는 “해상에서 재난사고가 발생하거나 불법 조업 중국 어선 단속 같은 치안업무를 수행할 때 본청과 가장 유기적으로 협조, 대응할 수 있는 곳으로 이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53년 내무부 치안국 소속 해양경찰대로 출범한 해경은 당초 부산에 본부가 있었다. 1979년 인천 중구 북성동으로 이전했다. 2005년 약 320억 원을 들여 신축한 송도국제도시 청사에 둥지를 틀었지만 2014년 조직이 해체된 뒤 2016년 세종시로 갔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