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헬스동아]“13cm 거대자궁근종도 수술없이 3개월 만에 치료”
더보기

[헬스동아]“13cm 거대자궁근종도 수술없이 3개월 만에 치료”

황효진 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태희 서울하이케어의원 원장은 “자궁근종은 증상이 없어도 꾸준히 초음파 검사를 통해 크기를 관찰해야 한다”며 “조영제와 자궁동맥 색전술을 병행할 경우 기존 ‘하이푸’ 단독 시술로 완전히 치료되지 않았던 거대자궁근종이 효율적으로 제거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하이케어의원 제공

20대 후반 A 씨는 거대자궁근종을 자궁적출이나 제거술 대신 비수술로 제거했다. 출산에 대비해 자궁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자궁근종 진료 환자 수는 2015년 기준 30만 명을 넘어섰다.

자궁근종은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해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여성에게는 흔한 질환이다. 생명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지만 이상 출혈, 생리 과다, 생리통, 빈뇨, 골반 통증 등 삶의 질을 크게 저하시킨다. 크기도 작은 종양에서부터 10cm가 넘은 거대근종까지 다양하다.

30대 이상 여성의 20% 정도가 자궁근종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주로 40대에서 가장 많은 유병률을 보인다. 위치나 크기에 따라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 자궁근종은 난임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30대 전후의 가임기 여성은 꼭 검진을 받아 봐야 한다.


진단은 초음파로 간단히 할 수 있다. 생활에 지장을 주는 증상을 보이거나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이라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법은 약물치료, 자궁동맥색전술, 절제술 등이 있다. 과거에는 자궁절제술을 많이 시행했으나 최근에는 자궁을 보존할 수 있는 근종절제술, 하이푸(HIFU·High Intensive Focused Ultrasound·고강도초음파집속술) 비중이 높아졌다. 하이푸는 고강도 초음파를 자궁근종에 쏘아 크기를 줄이는 방법으로 자궁 손상을 줄이는 한 단계 진보된 치료법이다. 하지만 때로는 하이푸로도 완전한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런 와중에 김태희 서울하이케어의원 원장이 자궁근종의 몇 가지 문제점을 해결한 치료 결과를 보여줘 주목받고 있다.

김 원장은 최근 A 씨의 13cm 크기의 거대자궁근종을 완전히 제거했다고 밝혔다. A 씨는 거대자궁근종을 가지고 있었지만 아랫배가 조금 나온 것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었다. 하지만 배가 점점 커지는 것 같고 혹 같은 무언가가 만져져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자궁근종이었다. A 씨는 임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사의 의견에 치료를 결정했다. 김 원장은 A 씨에게 하이푸와 조영제, 동맥 내 혈관치료를 병행한 결과 3개월 만에 근종이 제거된 것을 영상을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보통 하이푸 시술 후 3개월이 지나면 종양의 부피가 30∼50% 줄어들고 1년 후에 70∼80%가 소멸되는데 이번 경우는 1회 치료로 근종이 사라진 사례다.

김 원장은 “자궁근종 환자의 절반 정도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며 “가장 흔한 증세는 생리 과다, 부정 출혈이다”라고 말했다. 또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번은 초음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장은 해외에서 열린 의학 관련 학술대회에서 거대근종을 수술 없이 치료한 사례를 여러 차례 발표해 주목받았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거대자궁근종도#자궁근종#초음파 검사#서울하이케어의원#헬스동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