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46세 스키점퍼 日 가사이 “은퇴?… 2026년까지 뛸 것”
더보기

46세 스키점퍼 日 가사이 “은퇴?… 2026년까지 뛸 것”

김재형기자 입력 2018-02-13 03:00수정 2018-0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2년 알베르빌 이후 8번째 참가… 2026년 삿포로서 마지막 비행 꿈꿔
46세 스키점퍼 가사이 노리아키(일본·사진)의 각오는 여전히 뜨겁다.

최근 그는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노멀힐 남자 결선에서 순위권과는 거리가 먼 21위를 기록했다. 이 경기 이후 공개 인터뷰에서 그는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이 아님을 강조했다. 오히려 다다음 올림픽까지 내다봤다. “(2026년 겨울올림픽 유치를 준비하고 있는) 삿포로까지 계속하고 싶습니다.”

가사이는 개회식에 나선 기수 중에서 나이가 가장 많다. 이런 이유로 외신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그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평창 올림픽 참가자(2915명)의 47.8%가 가사이의 올림픽 데뷔 이후 태어났다”고 소개했다. 가사이의 올림픽 첫 비행은 26년 전인 1992년 알베르빌 대회였다.

그가 삿포로를 자신의 은퇴 무대로 꼽은 특별한 이유가 있다. 그가 태어난 해인 1972년 일본에선 삿포로 겨울올림픽이 개최됐다. 당시 일본은 남자 스키점프 노멀힐에서 금, 은, 동메달을 휩쓸었다. 그 얘기를 듣고 자란 가사이는 그 영광의 무대인 삿포로에서 마지막 올림픽 비행을 꿈꾼다.

희망대로 2026년 대회까지 그가 올림픽 비행을 이어간다면 가사이는 겨울올림픽에 10번 출전한 선수가 된다. 이미 그는 평창 노멀힐 대회 출전으로 역대 겨울올림픽 최다 출전 기록을 세웠다.

평창=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주요기사
#스키점퍼#가사이 노리아키#평창 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