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875일… 아소 日재무상 전후 최장 재임
더보기

1875일… 아소 日재무상 전후 최장 재임

장원재특파원 입력 2018-02-13 03:00수정 2018-0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2년 12월 26일 아베내각 입성
법인세 인하 통해 경제부활 이끌어… 히틀러 옹호 등 망언 제조기 별명도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2인자인 아소 다로(麻生太郞·사진) 부총리 겸 재무상이 12일로 전후 재무상 최장 재임 기록을 세웠다. 아소 부총리는 자민당에서 두 번째로 큰 ‘아소파’를 이끌며 아베 정권의 장기 집권을 지탱하고 있다.

2012년 12월 26일 아베 내각 출범과 함께 재무상으로 지명된 아소 부총리는 이날로 재임 1875일을 맞아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 전 재무상을 제치고 전후 최장수 재무상이 됐다. 그는 9일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오래 하기만 하면 좋다는 건 아니다. 그것뿐”이라고 간단하게 밝혔다.

2008∼2009년 총리로 재임했던 아소 부총리는 2012년 총재선거 당시 파벌 수장으로는 가장 먼저 아베 지지를 선언한 현 정권 탄생의 주역이다. 아베 정권 출범 후 부총리와 재무상, 금융상을 겸임하며 명실상부한 실세가 됐다. 일본에서 총리 경험자의 내각 입성은 처음은 아니지만 흔한 일도 아니어서 임명 당시 화제가 됐다.

아베 총리와 ‘동지적 관계’를 구축한 아소 부총리는 최근 연임이 결정된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와 함께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를 주도했다. 대규모 금융 완화와 법인세 인하 등을 통해 전후 두 번째로 긴 61개월째 경기 확장세를 이끌었고, 주가를 2배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실업률은 지난해 2.8%로 ‘완전고용’ 상태다.

다만 ‘망언 제조기’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말실수가 잦아 재임 중 여러 번 설화에 휩싸였다. 지난해에는 히틀러의 동기가 정당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자 “부적절했고 철회하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노인과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썼다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2003년 도쿄대 강연에서는 “창씨개명은 당시 조선인들이 원해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소 부총리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3연임을 지지하고 있다. 1940년생으로 나이는 다소 많지만 건강한 편이어서 당분간은 아베-아소 체제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아베 총리의 장기집권이 이어지면서 지금까지 여러 최장수 기록이 배출됐다. ‘아베 총리의 복심’으로 불리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016년 7월 최장수 관방장관이 됐다. 아소 부총리가 규슈(九州) 재벌 아소그룹 창업자의 증손자로 태어난 금수저라면, 스가 장관은 평범한 농민의 장남으로 태어나 회사원 생활을 하다 정치에 입문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주요기사

‘포스트 아베’ 후보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역시 지난해 8월까지 4년 8개월 동안 외상을 지냈다. 총리가 겸임한 경우를 제외한 전후 최장수 외상 기록이다.

아베 총리는 2006∼2007년 1차 재임 기간을 합쳐 2241일째 재임 중이다. 재임 기간으로는 현재 역대 3위(전후 2위)다. 9월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3연임을 확정하고 내년 11월까지 자리를 지키면 가쓰라 다로(桂太郞)의 2886일을 넘어 헌정 사상 최장수 총리가 된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일본#아베#아소 다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