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 박삼구 회장 “내 불찰” 사과
더보기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 박삼구 회장 “내 불찰” 사과

김현수 기자 입력 2018-02-13 03:00수정 2018-02-13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미투’ 운동과 함께 도마에 오른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에 대해 12일 사과했다. 박 회장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글을 인트라넷에 올리며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며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썼다. 17일은 아시아나항공이 30주년이 되는 날이다.

박 회장은 “2002년 그룹 회장이 되어 타운(본사)을 떠난 이후, 매월 첫째 주 목요일 타운을 방문해 새벽에 출근하는 승무원들과 타운에서 근무하는 직원 등을 만나 왔다”고 전했다. 이어 “(나의) 방문으로 마음의 불편함을 입은 직원들이 있었다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불찰이고 책임”이라고 사과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주요기사
#박삼구#아시아나#승무원#미투#신체접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