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2년까지 10조원 투입해 노인일자리 80만개로 늘린다
더보기

2022년까지 10조원 투입해 노인일자리 80만개로 늘린다

김윤종기자 입력 2018-02-10 03:00수정 2018-02-10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역량-직무 평가해 일자리 연결… 실버카페-노인생산품 업체 등 지원
정부는 5년간 약 10조 원을 들여 노인 일자리를 80만 개로 늘릴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차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일명 ‘앙코르 라이프 플랜’으로 불리는 이번 대책은 현재 46만7000개인 정부 주도 노인 일자리를 2022년까지 80만 개로 확대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우선 초등학교 앞 교통지도, 복지시설 지원, 청소활동 등 지역 내 봉사활동과 연계된 노인 일자리가 2022년까지 52만6000개로 늘어난다. 이와 함께 전문직 혹은 기술직 은퇴자 중 사회 공헌을 희망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전문성을 활용해 직접 일을 하거나 타인을 교육하는 일자리를 8만 개 이상 만들겠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민간 일자리도 확대된다. 노인이 운영하는 실버카페, 실버택배, 노인이 만든 비누나 제과 등 노인 생산품 업체를 지원해 13만 개 이상의 고령 일자리를 만들 방침이다. 복지부는 “그동안 없던 노인 생산품 품질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홈쇼핑과 온라인 쇼핑몰로 판로를 확대해 민간 분야에서 노인 일자리가 계속 늘어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인을 장기 채용한 ‘우수 노인 고용 기업’에는 사회보험료와 환경개선비 등을 지원한다.

2차 계획은 일자리의 양적 확대에 치중한 1차 종합계획(2013∼2017년)과 달리 장기적으로 노인의 역량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맞췄다. 노인 일자리 참여자의 역량과 직무를 평가한 후 이를 바탕으로 적합한 일자리를 연계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노인용 직무역량지표를 개발하기로 했다. 또 사이버대학이나 직업전문대학을 통한 노인 전문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만든다.

노인이 직접 지역 내 노인 일자리를 발굴하는 ‘노인 일자리발굴단’도 생긴다. 이들이 찾은 노인 일자리 정보를 노인용 포털(백세누리 시스템)에 올려 고령 취업을 활성화하겠다는 게 정부의 복안이다. 복지부 임인택 노인정책관은 “일하는 노인을 보호하기 위해 작업장 내에서 안전사고에 대비한 ‘실버보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노인#일자리#문재인 정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