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4일 대통령 생일선물로 ‘평화올림픽’ 실검 1위 만들자”
더보기

“24일 대통령 생일선물로 ‘평화올림픽’ 실검 1위 만들자”

조동주 기자 , 이지운 기자 , 안보겸 기자입력 2018-01-24 03:00수정 2018-01-24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親文 누리꾼들 인터넷서 홍보전
“짝수 시간대 집중 검색” 지침 제시… 보수측선 “평양올림픽 올리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문 대통령 생일인 24일 ‘평화올림픽’이란 단어를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의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만들기 위한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방남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이 일자 ‘평화올림픽’을 강조해 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려는 것이다.

‘평화올림픽’을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만들자는 의견은 23일 새벽 2030 여성들의 폐쇄형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처음 제기됐다. 한 회원은 “문재인 대통령 생신 때 누리꾼들이 줄 수 있는 선물은 바로 ‘평화올림픽’ 실검(실시간 검색어) 올리기”라며 “‘생신 축하드립니다’보다는 지금 상황에 맞춰 문 대통령님한테 힘을 드리고자 ‘평화올림픽’을 실검에 올리자”고 제안했다.

이 회원은 24일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짝수 시간대(낮 12시, 오후 2시, 4시, 6시)에 맞춰 포털사이트에 ‘평화올림픽’을 집중 검색하자는 행동 지침을 담은 글을 커뮤니티에 올렸다. 문 대통령 취임 100일에 맞춰 ‘고마워요 문재인’을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로 올렸던 사례를 거론하면서 시간대를 특정해 검색을 집중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글은 9시간 만에 조회수 4만 건을 넘어섰고 호응하는 댓글 300여 개가 달렸다.

이 제안은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대통령) 생신선물 검색어 이벤트’라는 이름으로 진보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져나갔다. 여기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이고 평양올림픽이라는 낡은 딱지를 붙이는 걸 이해할 수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히자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검색어 이벤트 참여 독려는 더 확산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 취임 100일 때에 비해 호응이 높지 않은 분위기다. 문 대통령을 적극 지지했던 젊은층 가운데 정부의 가상통화 규제와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에 반대하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트위터에서 문 대통령 생일 축하 검색어 이벤트 참여를 독려하는 글은 대부분 리트윗 수가 100회를 넘지 못했다. 문 대통령 지지자가 많이 모인 진보 성향 커뮤니티에는 “오늘 세 번째 올리는 글인데 몇몇 분은 호응하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글이 올라왔다.

보수 성향 누리꾼들은 “사실상 여론 조작 아니냐”, “우리도 24일 평양올림픽을 검색어 1위로 올리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조동주 djc@donga.com·이지운·안보겸 기자
#대통령#생일선물#평화올림픽#인터넷#보수#평양올림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