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바른정당 “靑 권력 개편안, 수사기관 장악 위한 문재인표 둔갑술”
더보기

바른정당 “靑 권력 개편안, 수사기관 장악 위한 문재인표 둔갑술”

뉴시스입력 2018-01-14 16:42수정 2018-01-14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정당은 14일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권한을 경찰과 신설기관으로 이관한다는 내용을 담은 청와대의 권력기관 개혁방안에 대해 “개혁을 가장해서 수사기관을 장악하려는 문재인표 둔갑술”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권한이 코드 맞는 사람들로 채워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같은 곳에 집중된다면, 이는 개혁이 아니라 수사 권력의 새로운 장악”이라고 비난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경찰개혁 역시 정교한 해법은 보이지 않는다”며 “경찰 인사위원회를 통해서 10만명의 경찰을 좌지우지할 우려가 상존하는데 이를 막을 방도는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악의 문제는 개혁과는 아무 관련도 없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이관”이라며 “말이 이관이지 실제는 의도된 기능 저하”라고 힐난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걱정하고 북한은 박수치는 것이 개혁이라면, 당장 멈춰야 한다”며 “개혁이라는 미명 하에 행해지는 일이 자신의 속셈을 숨긴 채 교묘히 묶어놓은 끼워 팔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