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다스 부실수사 의혹’ 정호영 특검 “120억 의혹 검찰에 인계…검찰이 직무유기”
더보기

‘다스 부실수사 의혹’ 정호영 특검 “120억 의혹 검찰에 인계…검찰이 직무유기”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1-14 16:02수정 2018-01-14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다스 부실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정호영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는 14일 다스의 120억 원 횡령 의혹이 제대로 수사되지 않은 것에 대해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후속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된 정 전 특검은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두 번에 걸친 수사에도 불구하고 부실수사를 하여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며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해야 했다.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검은 특검수사 대상 사건을 수사하던 중 특검수사 대상이 아닌 범죄사실을 발견한 것”이라며 “이를 입건해 수사할 권한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공개한 자료 외에 당시 생성된 상당수의 자료를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다”며 “계속 의혹이 제기된다면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앞으로도 추가로 공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