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15일 北예술단 파견 실무접촉…‘평창회담’은 미정
더보기

남북, 15일 北예술단 파견 실무접촉…‘평창회담’은 미정

뉴스1입력 2018-01-14 10:58수정 2018-01-14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통일부는 14일 오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북측과 업무 개시 통화를 했지만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정부의 실무회담 제안 관련 회신은 없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북측과 업무 개시 통화를 했다”며 다만 “정부의 제안에 대해 아직 의미 있는 답변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12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과 관련한 차관급 실무회담을 오는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진행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실무회담 대표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수석대표)과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 3명으로 통지했다.

이에 북측은 이튿날 평화의집이 아닌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역제의했고 정부가 이를 수용하기로 하면서 실무회담에 앞서 실무접촉부터 성사됐다.

실무접촉에는 북측에서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이 수석대표로,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이 대표로 나올 예정이다.

우리측에서는 수석대표로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이, 그외에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이 대표로 나선다.


실무접촉에서는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파견하기로 한 북한 예술단의 규모와 공연 장소, 공연 내용, 일정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남북합동공연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측 실무회담 대표단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포함되면서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이 악단이 방남 예술단에 포함될지도 주목된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북측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이 파견하는 대표단의 규모와 방남 경로, 숙소, 경비 부담 원칙 등이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개회식 공동입장과 공동응원 등에 대한 협의도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남북 실무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이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북한의 평창 참가 관련 사안을 최종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