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민행복 지킨 피와 땀… 동아일보-채널A 제정 제7회 영예로운 제복賞 시상식
더보기

국민행복 지킨 피와 땀… 동아일보-채널A 제정 제7회 영예로운 제복賞 시상식

권기범기자 , 이민준기자입력 2018-01-11 03:00수정 2018-01-11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헌신 잊지 않겠다” 축전
동아일보와 채널A가 선정한 ‘제7회 영예로운 제복상’ 수상자들이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상패를 들고 동료와 가족 앞에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고 이호현 소방교의 아버지 이광수 씨, 고 이영욱 소방경의 아들 이인 씨, 박노식 경감의 부인 강희순 씨, 정상태 경위, 정상은 대위, 양성우 경감, 하종우 경감, 오정근 지방소방위, 이상훈 준위, 천희근 지방소방장, 고 박인규 경위의 딸 박민솔 양.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건강해지려면 몇 년이 걸릴 겁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정상태 경위(48·부산 동래경찰서)는 현재 재활 치료 중이다. 현장에 복직하려면 꽤 긴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그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표정은 밝았다. 아무리 힘들어도 이겨내겠다는 의지가 훨씬 커 보였다.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회 영예로운 제복상 시상식에서 정 경위는 위민경찰관상을 받았다. 그는 2016년 9월 경남 김해시 중앙고속도로 교통사고 현장에서 2차 사고를 당했다. 부상은 생각보다 컸다. 척추 골절로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97일간 입원 후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정 경위는 간간이 왼손으로 허리를 받치는 등 힘겨운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시상식 내내 웃음을 잃지 않았다. 아내 이경화 씨(47)는 “근무 중 다친 경찰관이 많은데 우리 남편만 상을 받아 미안하다. 남편이 하루빨리 복직할 수 있게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영예로운 제복상은 열악한 여건 속에서 일하는 제복 공무원(MIU·Men In Uniform)의 헌신과 노고를 기리기 위해 2012년 동아일보와 채널A가 제정했다. 올해는 국방부와 경찰청 해양경찰청 소방청이 추천한 후보 가운데 대상 1명과 영예로운 제복상 4명, 특별상 1명, 위민경찰관상 3명, 위민소방관상 2명 등 모두 11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대상은 서울 은평경찰서 양성우 경감(50)이 받았다. 양 경감은 20년 넘게 학교 밖 위기 청소년 구조와 보호를 위해 힘썼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축전을 통해 “대한민국 역사에 제복 공무원의 땀과 눈물이 함께하고 있다. 여러분의 헌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라고 격려했다.

권기범 kaki@donga.com·이민준 기자
관련기사
#영예로운 제복상#miu#제복 공무원#문재인 대통령#동아일보#채널a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