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바이오株 “나를 따르라”… 코스닥 올해 ‘1000 고지’ 넘을까
더보기

바이오株 “나를 따르라”… 코스닥 올해 ‘1000 고지’ 넘을까

박성민기자 , 강유현기자 입력 2018-01-11 03:00수정 2018-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해 들어 코스닥 시장이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코스닥지수가 10년여 만에 800 선을 돌파하면서 올해 안에 ‘1,000 고지’를 밟을 것이라는 기대를 키우고 있다.

코스닥 상장기업들의 실적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정부의 혁신·성장 기업 지원 정책이 구체화되면 상승세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2000년대 초반의 ‘벤처 붐’처럼 반짝 열기로 그치지 않으려면 코스닥 시장이 체질 개선을 통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 바이오주 견인, 정부 정책 기대감도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92포인트(0.59%) 오른 834.91에 마쳤다. 올 들어 코스닥 시장은 ‘10년 만의 전성기’라는 얘기가 나올 만큼 오름세가 가파르다.

새해 첫 거래일인 2일 812.45에 마감해 2007년 11월 6일(800.92) 이후 10년 2개월 만에 800 선을 넘어섰다. 이어 8일(839.51)에는 2002년 4월 19일(858.80) 이후 약 16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지난해 9월 말과 비교하면 이날까지 무려 182.09포인트(27.9%) 급등한 실적이다.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 상승기에 일부 대형주에 집중됐던 온기가 현재 코스닥 시장의 중소형주로 퍼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코스닥 상승세를 이끄는 것은 ‘바이오의 힘’이다. 정부의 신약 개발사업 지원, 바이오기업의 대규모 기술 수출 등의 호재가 잇따르면서 코스닥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7개가 신라젠, 티슈진 같은 신생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채워졌다. 대장주인 셀트리온은 새해 들어 약 25% 뛰며 시가총액이 코스피시장 3위인 현대자동차를 넘어서기도 했다. 홍춘욱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바이오 기업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코스닥 시장으로 개미들의 ‘머니 무브’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반영됐다. 정부는 개인투자자 위주로 구성된 코스닥 시장에 연기금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다. 연기금이 코스닥 투자 비중을 1% 늘리면 약 1조 원의 자금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1월 효과’도 더해졌다. 연말 양도소득세를 피하기 위해 증시를 떠났던 개인투자자 등의 자금이 다시 돌아오면서 코스닥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새해 들어 이날까지 개인투자자가 사들인 코스닥 주식은 1조5724억 원어치에 이른다.

○ 1,000 돌파 기대감 솔솔

증권업계 안팎에서는 올해 코스닥지수가 1,000 선을 돌파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97개 코스닥 상장사의 올해 영업이익은 평균 6조5920억 원으로 사상 처음 5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보다 39.2% 늘어난 규모다.

여전히 코스닥 시장이 저평가돼 있어 상승 동력이 충분하다는 분석도 많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기술주 중심의 미국 나스닥시장 상승세를 보면 아직 한국은 정보기술(IT) 종목이 저평가돼 있다”며 “올해 4차 산업혁명 기대주를 중심으로 IT 종목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재홍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제약·바이오와 IT로 양분된 코스닥에 새로운 시장이 생기면 특정 기업이나 업종의 악재에 따른 시장 전체의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기대했다.

다만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의 30% 안팎을 차지하는 제약·바이오주 쏠림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바이오주 투자 열기가 진정되면 상반기 중 조정이 올 수 있다”며 “다시 상승 곡선을 탈 때는 4차 산업혁명 종목들이 코스닥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승세를 이어가려면 코스닥 시장이 구조적 체질 변화를 통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유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가 코스닥 상장 기준을 대폭 완화하면서 부실기업의 진입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부담이다. 이 센터장은 “2000년대 초 상장된 벤처기업 중 상당수가 시장에서 퇴출되면서 코스닥 시장의 신뢰가 바닥에 떨어졌었다”며 “상장 문턱을 낮추려면 부실기업을 걸러낼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성민 min@donga.com·강유현 기자
#코스닥#바이오주#상장기업#증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