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양구 추락 軍버스 일부 탑승자 안전띠 안매
더보기

양구 추락 軍버스 일부 탑승자 안전띠 안매

이인모기자 입력 2018-01-04 03:00수정 2018-0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솔 간부 軍규정 위반 드러나 육군 훈련병 등 22명의 중경상자가 발생한 2일 강원 양구군 군용버스 추락사고 당시 일부 탑승자가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해당 부대 관계자는 “사고 당시 안전띠를 맨 훈련병과 그렇지 않은 훈련병이 섞여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솔 부사관이 안전띠 착용을 지시하고 확인했는지, 정확하게 몇 명이 착용하지 않았는지는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상자 4명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

군 규정에 따르면 버스 인솔 간부는 출발 전 탑승자의 안전띠 착용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군 당국은 안전띠 착용 여부가 병사의 부상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는지 단언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하지만 안전띠를 모두 착용했다면 부상자를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이 많다.

사고는 2일 오후 5시 6분경 양구군 방산면 고방산리 도고터널 인근에서 발생했다. 육군 21사단 신병교육대 소속 훈련병 20명을 포함해 22명을 태운 군 미니버스가 도로를 벗어나면서 경사를 타고 약 20m 아래로 굴렀다. 중상자 1명은 척수손상에 의한 하지 마비 증세가 있고, 1명은 뇌출혈이 심해 응급수술을 받았다.

군 당국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육군 전 부대에 ‘차량 일제 점검’ 등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조치를 진행 중이다.

양구=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군용버스사고#안전벨트#추락사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