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배우 강석우 “매일 애태우며 읽던 겨울나그네, 나를 스타로 만들어 줘”
더보기

배우 강석우 “매일 애태우며 읽던 겨울나그네, 나를 스타로 만들어 줘”

동아일보입력 2018-01-04 03:00수정 2018-01-18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와 동아일보]<8> 배우 강석우
“東亞 3만 호 축하해요” 배우 강석우 씨가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동아일보 3만 호 축하 메시지를 들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1984년 동아일보에 연재됐던 고 최인호 작가의 소설 ‘겨울나그네’의 인기는 정말 대단했다. 민우와 다혜라는 두 청춘 남녀의 결국 이루어지지 못한 순수한 사랑, 그 사이에 민우의 선배 현태와 민우가 기지촌에서 만난 은영이 끼어들며 벌어지는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

그 시절 청춘 남녀, 대학생들은 학교에 갈 때 저마다 버스정류장 가판에서 동아일보 한 부씩을 사들고 가곤 했다. 신문의 절반 크기도 안 되는 작은 공간에 실린 ‘겨울나그네’를 읽기 위해서다. 잠시를 참지 못하고 대학 언덕을 걸어 올라가며 신문을 펼쳐 보던 젊은이들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요즘으로 치자면 40%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는 일일연속극 같은 느낌이었달까.

우리 가족 역시 동아일보의 오랜 독자였다. ‘겨울나그네’ 연재를 눈물로 읽었다. 매번 어찌나 감질나게 끝나던지 애간장이 녹을 지경이었다. 주로 ‘그때 민우가 다혜 앞에 나타나는데…’ 하는 식으로 끝나곤 했는데 다음 내용이 궁금해 이런저런 상상들로 밤잠을 설쳤다.

많은 이들이 신문을 넘기며 하루를 열던 그때, 신문은 꼭 아버지가 본 다음에 봐야 했다. 아버지가 수저를 들고 나서야 자식들이 밥을 먹기 시작했듯이 암묵적인 규칙이었다. 하지만 나는 전날부터 궁금한 마음에 신문이 배달되기만을 기다렸고, 소설이 연재되는 페이지는 먼저 슬쩍 들춰 보곤 했다. 아버지에게 들킬까 조마조마했던 것도 다 추억이 됐다.

1983년 9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동아일보에 387회 연재된 소설 ‘겨울나그네’(위 사진)와 고 곽지균 감독이 연출한 영화 ‘겨울나그네’. 주인공 민우 역을 맡은 강석우 씨는 “멜로 소설을 신문에서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래 사진 오른쪽은 은영 역을 맡은 배우 이혜영 씨. 동아일보DB
당시 나는 KBS 일일연속극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꽤 얻을 때였지만 영화 출연은 미처 생각지 못할 때였다. 당시 인기 소설 ‘겨울나그네’의 주연이 될 수 있을 거라고는 더더욱. 연기자가 꿈도 아니었던 터라 ‘이 일을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던 그때, 선물처럼 고 최인호 작가님과 고 곽지균 감독님 두 분으로부터 ‘겨울나그네’ 출연 요청을 받았다. 신문 연재가 인기를 얻자 영화화를 구상하던 최인호 작가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하다.

처음엔 동아일보를 통해 인기를 얻은 연재소설의 주인공 역을 맡기엔 부담이 됐다. 더군다나 남자 주인공 민우가 22세 정도로 그려졌는데 나는 29세의 적잖은 나이였던지라 선뜻 하겠다는 말을 못했다. 그러던 중 연재가 끝난 뒤 묶여 나온 소설과 시나리오를 받아 보게 됐고, 역시나 매 단계 울음이 울컥 쏟아졌다.

풋풋했던 민우와 다혜가 서로 사랑하고 헤어지면서 변해 가는 모습…. 연재될 때 눈물 흘린 대목을 시나리오로 읽는데도 눈물이 뚝뚝 흘렀다. 뒤늦게 하는 말이지만 촬영 때도 눈물을 많이 흘렸다. 개인사로 힘들어하던 민우가 모든 걸 다 정리하고 기지촌으로 내려가서 폐인처럼 살고 있을 때 사랑했던 다혜와 눈도 못 마주치던 장면은 촬영하면서 어찌나 슬펐는지. 이 소설이 동아일보에 연재돼 큰 인기를 끈 덕분에 영화화할 기회가 주어졌고, 그 결과로 내가 지금의 박보검, 송중기 씨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게 됐으니 고마울 따름이었다. 그 작품은 내 연기인생의 거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주요기사

요즘은 클래식 프로그램 라디오 DJ로 활동 중이다. 어려서부터 라디오를 좋아하던 내가 가장 큰 영감을 받은 프로그램 중 하나가 1971년 동아방송(DBS)의 심야프로그램 ‘0시의 다이알’이다. 당시 최고의 라디오 프로그램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뿐일까. 중학생 무렵 동아방송 공개방송 견학을 갔었는데, 늘 귀로 듣던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던 현장을 눈으로 보고 느낀 그때가 아직도 떠오른다.

어렸을 때 ‘TV 세상이 되면 라디오가 사라진다’고 했다. 라디오를 사랑하던 내겐 무척 슬픈 말이었는데, 세월이 가도 라디오는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지령 3만 호를 맞은 동아일보도 마찬가지다. 내 아이들에게도 ‘신문만 잘 챙겨 봐도 세상 사는 지혜를 충분히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치고 있다.

이 기사가 나가면 또 내 라디오 프로그램에 슈베르트의 ‘겨울나그네’를 틀어 달라는 청취자들의 사연이 이어질 것이다. 지금도 겨울이 되면 당시 연재소설과 영화를 떠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기회가 된다면 동아일보 독자분들 중 ‘겨울나그네’를 여전히 사랑하고 기억해주시는 분들과 당시 민우와 다혜가 거닐던 곳곳을 함께 걷고 싶다.
#강석우#동아일보#3만 호#겨울나그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