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강삼 세븐브로이 대표 “신문읽다 무릎 탁… ‘대통령 맥주’ 대박 있게한 스승”
더보기

김강삼 세븐브로이 대표 “신문읽다 무릎 탁… ‘대통령 맥주’ 대박 있게한 스승”

동아일보입력 2017-12-28 03:00수정 2017-12-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와 동아일보]<6> ‘청와대 만찬주’ 만든 김강삼 세븐브로이 대표
운이 좋았던지 양복점, 횟집, 수제맥주 전문점 등 하는 사업마다 성공했다. 사업이 일정 수준의 궤도에 올랐는데 한 단계 더 도약하려니 설비투자금이 부족했다. 2015년 어느 날, 나는 늘 그렇듯 신문을 뒤적였다. 동아일보 경제면에 실린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단어에 무릎을 쳤다. “그래 이런 방법이 있구나.” 이듬해 220여 명으로부터 투자를 받는 데 성공했다. 이처럼 동아일보는 지금의 나를 있게 한 경제 스승이었다.

우리 회사가 만드는 세븐브로이는 ‘대통령의 맥주’로 유명해졌다. 청와대가 7월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이 만나는 간담회를 열면서 우리 맥주를 공식 만찬주로 택했다. 세븐브로이를 처음 만들었던 2011년 매출액은 고작 4억 원이었다. 올해는 50억 원이나 된다. 최근에는 수제맥주 본고장인 미국에도 수출하기 시작했다. 유명해지다 보니 주변에서 사업 노하우를 묻는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

이른바 ‘스타 브랜드’가 된 셈인데 올해 매출액이 크게 증가한 것도 분명 ‘청와대 효과’가 크다고 본다. 그래도 나는 항상 사업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동아일보를 보라”고 잘라 말한다. 사실이 그렇다. 동아일보를 보면서 경제 지식과 경영 노하우를 익혔다. 동아일보를 통해 트렌드를 읽고 새로운 사업 아이템도 발굴한다.

김강삼 세븐브로이 대표는 양복점을 운영했던 20대 때도 신문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김 대표는 “요즘 스타트업 기업을 시작하는 후배들을 만나면 예전 경험을 떠올리며 신문을 건네곤 한다”고 말했다. 김강삼 대표 제공
어쩌다 보니 ‘신문 전도사’가 됐다. 조언을 부탁하는 후배 기업인들과 임직원들에게 맨 먼저 신문 구독부터 권한다. 두 자녀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요즘 생산량이 부쩍 늘면서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판이지만 그래도 하루일과는 무조건 동아일보 경제면을 읽는 것으로 시작한다. 신문을 읽지 않으면 뭔가 빠뜨린 것처럼 찜찜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동아일보와의 인연은 사적으로도 깊다. 다섯 살 때부터니 50년하고도 몇 년이 더 흘렀다. 고향이 전북 고창군인데 부모님을 따라 유서 깊은 한옥을 찾았던 적이 있다. 나중에 알고 보니 동아일보 설립자인 인촌(仁村) 김성수 선생 생가였다. 특별한 인연은 또 있다. 큰형이 인촌 생가 근처에서 목공소를 운영했다. 큰형은 1970년대 진행된 인촌 생가 복원 작업에도 참여했다. 문짝 하나하나 형의 손이 안 간 곳이 없다. 형제가 동아일보와 특별한 인연을 맺은 셈이다.

처음 동아일보를 손에 쥔 것은 상경한 직후였다. 열네 살 때였던 것 같다. 기억이 맞는다면 정말 하루도 빼놓지 않고 신문을 읽었다. 스무 살 때 재단사로 처음 직업을 가졌다. 신문은 누구보다 훌륭한 스승이었다. 양복점 재단사를 하던 내가 외식업체 대표가 되고 또 수제맥주 전문 기업까지 세울 수 있었던 비결은 신문이라는 ‘나침반’ 덕분이라고 난 믿는다. 주세법이 개정됐다는 사실도 신문으로 알게 됐다. 소규모 수제맥주 전문점을 할 수 있다는 정보를 접하고 가슴이 뛰던 순간을 지금도 잊지 못한다. 사실 신문을 읽지 않았어도 언젠가는 그런 소식들을 접했을 거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사실이 있다. 믿음이 간다는 것. 동아일보는 특별한 스승이기도 하지만 이제 평생을 함께한 오랜 친구이기도 하다.

P.S. 동아일보의 3만 호 발행을 축하합니다! 독자가 된 지 벌써 48년이 됐습니다. 동아일보는 언제나 저의 경제 스승이었습니다. 젊은 시절 동아일보를 통해 배운 다양한 것을 지금의 젊은 후배 기업인들도 배울 수 있도록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동아일보#김강삼#세븐브로이#대통령 맥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