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서인, 정우성 또 저격 …“잘생긴 외모보다 생각 바로잡혀야”
더보기

윤서인, 정우성 또 저격 …“잘생긴 외모보다 생각 바로잡혀야”

박태근 기자 입력 2017-12-26 18:03수정 2017-12-26 1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가 실수 했다’고 언급한 배우 정우성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웹툰 작가 윤서인이 정우성을 2차 저격했다.

윤서인은 26일 오후 페이스북에 “남자는 역시 잘생긴 외모 보다는 좀 뚱뚱하고 못생기더라도 생각이 바로 잡히고 똘똘한 남자가 최고인 것 같다. 여성 여러분 남자 잘생긴 거 하나도 소용 없다. 얼굴 뜯어먹고 살 것도 아니자너~”라고 글을 올렸다. 잘생긴 남자의 대명사 정우성을 겨냥한 글로 여겨진다.

윤서인은 바로 전에 쓴 장문의 글을 통해 정우성이 비판한 KBS(파업 불참자들)를 두둔했다.

그는 “짱 잘생긴 유명 연예인씨~ 덕분에 하루종일 검색어 1등이라 몹시 피곤한 윤서인이다”며 “현재 KBS에서 열심히 방송 만드는 사람들이 어째서 실수하는 거냐?”고 재차 답변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윤서인은 “굳이 실수라면 지금 MBC에 이어 KBS마저 장악하려고 드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 사람들이 보기에 실수겠지, 유명 연예인이 왜 굳이 나서서 정식 ‘KBS 노동조합’보다 작은 단체인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의 아주 편향된 입장을 말하고 계신지 알 수가 없다”며 “진짜 총파업 권한을 말할 수 있는 대표 교섭 노조 ‘KBS 노동조합’은 지금도 열심히 방송 만들고 있다. 제 눈엔 오히려 불법 파업 논란에다 방송을 현재 권력의 나팔수로 넘기려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야말로 국민들에게 큰 실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썼다.

그러면서 “요 점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답변을 부탁드린다. 남의 면전에다 너 실수한다고 할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어야 하는 것 같다. 제가 깨우칠 수 있도록 말씀 주시면 정말 영광이겠다 굽신굽신. 아무튼 뭐 생긴 건 완패 인정한다. 연예인 사진 옆에다가 내 사진 붙여놓지 좀 마라 이 기레기들아 ㅠ”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우성은 지난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KBS 새노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서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참 많은 실수를 했다. 그로 인해 시청자들은 상처받고 외면당하고 이제는 KBS를 외면하고 이제는 무시하는 처지까지 다다른 것 같다”며 “쉽지 않겠지만 여러분이 진정성 있는 목소리로 인내와 끈기를 갖고 이어간다면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여러분에게 돌아오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