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엄중 주시” 靑까지 나선 가상화폐 논란
더보기

“엄중 주시” 靑까지 나선 가상화폐 논란

강유현기자 , 한기재기자 입력 2017-12-12 03:00수정 2017-1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시카고옵션거래소 거래 첫날… 값 급등에 2차례 서킷브레이커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정부의 대응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해 대책을 점검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정부는 가상화폐 관련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향후 상황을 주시하면서 필요한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며 “이날 대통령과 총리의 주례 오찬회동에서도 가상화폐 관련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가상화폐는 금융 거래가 아니며 가상화폐 거래소도 인가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공식 인정했을 때 수수료를 받는 거래소와 차익을 벌어들이는 투자자 외에 우리 경제에 효용이 없고 부작용만 눈에 뻔히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가상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법무부 입장에 대해서는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부터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비트코인 선물 거래가 시작됐다. 선물 1개월물 가격은 1만5000달러(약 1650만 원)에서 거래 시작 4시간 만에 1만8010달러로 20% 뛰었다. 가격이 급등하자 두 차례나 서킷브레이커(거래 일시 중단)가 발동했다.

강유현 yhkang@donga.com·한기재 기자
관련기사
#가상화폐#투자#청와대#문재인 정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