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포항 철수작전’ 주도 루시 美해군 대령 흉상 해사에 제막
더보기

‘포항 철수작전’ 주도 루시 美해군 대령 흉상 해사에 제막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25참전 한국 해군발전에 공헌
6·25전쟁 당시 한국 해군의 발전에 공헌한 마이클 루시 미 해군 대령(1912∼1998)의 흉상(사진)이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 7일 제막됐다. 정안호 해군사관학교장(소장)이 주관한 제막식에는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준장) 등 한미 해군 장병 100여 명이 참석했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 해군 최연소 구축함 함장으로 전공을 세웠다. 6·25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7월에 부산에 도착해 1952년 5월까지 유엔군 예하 한국 해군 고문단장(한국 해군 사령관 겸직)으로 근무했다. 인천상륙작전에 앞서 한국 해군이 수행한 인천 도서탈환작전과 북한군 첩보 수집작전(일명 엑스레이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1950년 8월 경북 포항에서 북한군에게 포위된 국군 3사단(9000여 명)과 경찰·민간인(2200여 명), 차량 100여 대의 해상 철수작전도 주도했다. 전쟁 기간 미국 정부가 호위함(2300t)과 어뢰정 등 전투함과 장비를 한국에 무상 양도하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 그의 노력으로 6·25전쟁 기간 한국 해군의 함정은 36척에서 60여 척으로 늘었다.

또 한국 해군 사관생도들을 미 해군 전투함에 태워 함정 운용 기술과 전술을 익히도록 하는 한편 전쟁고아와 부상 장병 구호사업에도 힘썼다. 한국 정부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태극무공훈장과 공로훈장을 수여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6·25전쟁#마이클 루시 미 해군 대령#인천 도서탈환작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