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엄마 몰카’ 놀이, 장난 아니네
더보기

‘엄마 몰카’ 놀이, 장난 아니네

신규진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등생, 세수뒤 맨얼굴-놀라는 모습 몰래 찍어 SNS에 올려
개인방송 몰카 따라하기
사생활 그대로 인터넷에 노출… 부모들, 아이 통제 쉽지않아 곤혹
“민낯이 너무 적나라하던데?”

지난달 학부모 모임에 나간 이모 씨(39·여)에게 아들 친구의 엄마가 넌지시 말했다. 걱정스러운 눈빛이 역력했다. 이 씨는 이날 자신의 ‘몰래카메라(몰카)’ 영상이 있다는 걸 전해 듣고 깜짝 놀랐다.

떨리는 손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동영상을 찾아봤다. ‘엄마 몰래카메라(몰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있었다. 욕실에서 막 세수하고 나온 이 씨가 아들의 장난에 깜짝 놀라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 씨는 “이상한 영상은 아니지만 내 얼굴이 인터넷에 떠도는 걸 보고 당혹스러웠다.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이라고 하지만 혹시 우리 아이가 다른 사람 몰카까지 찍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털어놓았다.

요즘 초등학생 사이에 ‘엄마 몰카’가 유행이다. 물론 ‘아빠 몰카’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 엄마가 대상이다. 대부분의 몰카 영상은 다친 척하기, 자는 엄마 깨우기, 물에 불린 휴지 심으로 배설물 모형을 만들어 부모에게 갑자기 보이기 같은 소소한 장난을 찍은 것이다. 일부는 엄마 엉덩이 때리고 도망가기 등 다소 ‘과한’ 수위의 영상도 있다.

아이들은 이런 영상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기도 하고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 등에도 게시한다. 유튜브는 누구나 검색만으로 영상을 볼 수 있다. 대부분 아이의 장난에서 시작된 것이지만 부모는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사생활이 고스란히 담긴 영상을 타인이 접할 수 있는 탓이다. 아이가 언제 어떻게 찍는지도 잘 모르고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도 확인할 길이 없다. ‘엄마 몰카’의 대상이 됐던 학부모 윤모 씨(42·여)는 “집에서 편하게 있는 모습을 내가 모르는 사람이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무섭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이를 어느 정도까지 혼내고 관리해야 할지를 놓고 부모의 고민이 크다. 부모들은 “24시간 아이를 감시할 수도 없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내 아이인데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것이 힘들다”는 반응이다. 강모 씨(38·여)는 “아이가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걸 보면 혹시 날 찍는 게 아닌지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이 안전도 있고 친구들 사이에서 따돌림당할 수도 있는데 스마트폰을 뺏을 수는 없지 않느냐”며 토로했다.

엄마 몰카 유행의 배경에는 인터넷 개인방송 중계 사이트에서 ‘지인 몰카’의 인기가 높은 탓도 있다. 여자친구가 남자친구를 발로 차 물에 빠뜨리거나 부모에게 갑자기 소리를 지르는 등을 찍은 몰카다. 보통 지인 몰카 영상의 평균 조회는 수만 건에 이른다. 초등 4학년 아들을 둔 박모 씨(37·여)는 “아이가 스마트폰으로 매일 ‘일반인 몰카 동영상’을 본다. 내용을 떠나 몰카 자체가 불법적인 측면이 있는데 혹시 아이가 잘못된 인식을 가질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접하는 편집 영상은 진행자들이 미리 섭외하거나 사전 동의를 구한 경우가 많다”며 “친구라서, 엄마라서 괜찮다. 몰래카메라인데 어떠냐’는 식의 메시지는 아이들에게 ‘나도 한번 찍어 볼까’ 하는 유혹에 빠지게 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몰카#초등생#부모#sns#개인방송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