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북핵 해결-남북관계 개선, 두가지 대화 시작될 것”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북핵 해결-남북관계 개선, 두가지 대화 시작될 것”

문병기 기자 입력 2017-12-07 03:00수정 2017-1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대종단 종교지도자 靑초청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본관에서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를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희 천도교 교령,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회장 김영주 목사,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문 대통령,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김영근 성균관 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남북관계에 대해 “북한 핵은 반드시 해결하고 압박도 해야 하지만, 군사적 선제타격으로 전쟁이 나는 방식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7대 종단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는 두 가지 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 하나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이고 또 하나는 남북관계를 위한 대화다. 북한 핵문제는 북-미 중심이 될 수밖에 없는데 남북 대화는 북한 핵에 가로막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긴장이 최고로 고조되고 있지만 계속 이렇게 갈 수는 없다. 결국 시기의 문제이고 풀릴 것”이라며 “남북관계를 위한 정부 대화는 막혀 있는 만큼 종교계와 민간에서 물꼬를 터야 한다”고 했다. 최근 청와대가 “북핵 문제는 1차적으로 북-미 간 문제”라고 밝힌 가운데 문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별개로 남북관계의 극적 반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결단코’ ‘단호히’ 등 강조하는 표현을 쓰며 미국의 대북 군사조치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동의 없이 한반도 군사행동은 있을 수 없다고 미국에 단호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서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나 쌍용자동차 사태로 오랫동안 감옥에 있으면서 가족들까지 피폐해진 분들도 있는데, 그들이 대통령의 새로운 국정철학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구속도 되고 만기 출소된 분도 있고 아직도 수감 중인 분도 있는데, 성탄절을 맞이해 가족의 품에 안겨 성탄절을 맞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사면은 준비된 바 없다”면서도 연말연초에 할 경우 △서민 중심 △민생 중심 △국민통합의 세 원칙을 제시했다. 야당은 “코드 사면, 이념 사면은 국민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한 위원장 및 각종 시위를 주도한 진보단체 인사들에 대한 사면 움직임에 반발해 왔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이사 갈 때 연탄집게를 버리고 가면 이사 가서 당장 새로 사야 한다. 도저히 나쁜 사람은 안 되겠으나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풀어줘서 모든 사람이 어우러질 수 있도록 탕평책을 써 달라”고 말했다. 적폐청산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탕평은 정말 바라는 바다. 그러나 대통령은 수사나 재판에 관여할 수 없고, 구속이냐 불구속이냐 석방이냐 수사에 개입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제주도4·3사건’ 70주년 추도식에 참석해 달라는 요청에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청와대#종교지도자#오찬#북핵#남북관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