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헬스 동아]진단부터 삶의 질까지 고려… 내 몸에 맞는 암 치료 찾는다
더보기

[헬스 동아]진단부터 삶의 질까지 고려… 내 몸에 맞는 암 치료 찾는다

김민식 기자 입력 2017-12-06 03:00수정 2017-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성모병원은 맞춤형암치유를 위해 ‘대면 다
학제’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국제성모병원 제공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올해도 어김없이 1위는 ‘암’으로 나타났다. 통계 작성 이래 34년째 부동의 1위다. 암은 우리나라 남자 5명 중 2명, 여자는 3명 중 1명에서 발병한다.

암을 진단받게 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바로 ‘생존율’이다. 지금도 많은 암 환자들은 치료를 위해 수도권이나 서울의 대학병원으로 원정 진료를 떠난다. 실제로 보건복지부의 ‘2017 통계로 본 암 현황’을 보면 2015년 지방 암 환자의 관내 의료기관 이용률은 63.7%에 그쳤다.

올해도 많은 병원들이 특성화 전략을 내세우며 암 환자 치료에 나섰다. 인천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정철운)의 ‘맞춤형암치유병원’도 그중 하나다.

국제성모병원은 차별화된 의료 시스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해 2월 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목표로 개소했다. 암의 진단과 치료부터 치료 후 삶의 질까지 고려하는 전인치료를 실천하고 있다.

국제성모병원의 맞춤형암치유는 환자 중심의 효과적인 암 치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내·외과 전문의 2명이 암 환자 1명을 관리하는 2인 주치의 제도로 운영된다. 입원하는 모든 암 환자를 대상으로 외과,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3개 이상의 임상과 전문의가 모여 치료 계획과 최적의 치료 방법을 찾는 ‘대면 다학제’ 진료도 실시하고 있다.
인천의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목표로 개소했다. 암의 진단과 치료부터 치료 후의 삶까지 생각하는전인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정철운 국제성모병원 맞춤형암치유병원장은 “환자 중심의 의료 시스템으로 의료진은 환자를 더욱 상세히 관리할 수 있고 환자는 심리적 안정을 통해 높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간호전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도 도입했다. 효과적인 환자 케어와 감염관리를 위해 별도의 간호 스테이션을 추가로 마련해 운영 중이다.

맞춤형암치유병원은 암 환자의 치료 이후의 삶을 암 치유의 연장선으로 본다. 이 연장선의 중심에 있는 것이 암 전문 교육기관인 ‘암치유교육센터’다. 암치유교육센터는 암치료의 핵심인 식(食), 신(身), 심(心)을 교육하는 ‘암 전문 교육기관’이다. 각 분야의 전문가와 의료진을 ‘환자 지지팀’으로 구성해 암 환자의 침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1:1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다른 병원과는 달리 퇴원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환자와 가족들이 스스로 암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 밖에도 국제성모병원 맞춤형암치유병원은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과의 연구 협력을 통해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검사를 이용한 개인 맞춤형 표적항암제 치료 연구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한편 국제성모병원 맞춤형암치유병원은 올 6월 개소한 지 4개월 만에 병상 가동률 100%를 달성하며 기존 42병상에서 86병상으로 확장했다. 최근에는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후원한 ‘2017 대한민국 보건의료대상’에서 종합 대상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김민식 기자 mskim@donga.com
#맞춤형암치유병원#대면 다학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