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결승 3루타… 역시 ‘바람의 손자’
더보기

결승 3루타… 역시 ‘바람의 손자’

이헌재 기자 입력 2017-11-18 03:00수정 2017-1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야구대표팀 대만에 1-0 승리
이정후, 대만 투수 천관위 무너뜨려… 선발 임기영 7이닝 7K 완벽투
올해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 기록(179개)을 세우며 신인왕에 오른 ‘바람의 손자’ 이정후가 17일 대만과의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예선전에서 6회말 결승 3루타를 친 뒤 더그아웃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번쩍 들어 보이고 있다. 도쿄=뉴시스
전성기 시절 아버지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날카로운 스윙으로 공을 치고, 바람처럼 빠르게 베이스를 돌았다. 여유 있게 3루에 안착한 뒤엔 한국 대표팀 더그아웃을 향해 여유 있게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였다. 1루 베이스 코치로 나가 있던 아버지 이종범 코치는 흐뭇한 얼굴로 아들을 바라봤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19·넥센)가 승부를 결정짓는 3루타 한 방으로 한국 야구의 자존심을 살렸다.

17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한국과 대만의 예선전. 전날 일본과의 첫 경기에서 연장 승부치기 끝에 7-8로 역전패한 한국으로서는 이날 승리가 절실했다. 하지만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 투수 천관위(27)의 벽을 좀처럼 뚫지 못했다. 올해 일본 프로야구 롯데에서 3승 4패,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한 왼손 투수 천관위는 절묘한 제구력과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한국 타선을 무력화했다. 나이 제한(만 24세)이 있는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천관위는 2014년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한국과의 경기에서도 4와 3분의 1이닝 4안타 5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바 있다.

팽팽한 0의 행진을 깨뜨린 것은 올해 KBO리그 신인왕 이정후였다. 앞선 두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났던 이정후는 6회 2사 1루에서 천관위의 2구째 변화구에 힘껏 방망이를 돌렸다. 타구는 도쿄돔 오른쪽 담장을 직접 때렸고, 이정후는 바람처럼 달려 3루까지 들어갔다. 천관위를 그대로 마운드 위에 주저앉힌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한국은 이정후의 결승 3루타에 힘입어 1-0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정후는 전날 일본전에서도 2타점 적시타를 쳤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투수 임기영(KIA)의 호투가 빛났다. 사이드암 임기영은 7이닝 2안타 3볼넷 7삼진 무실점의 완벽한 피칭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1-0으로 앞선 8회초 2사 2, 3루에서 등판한 마무리 투수 장필준(삼성)은 강속구로 천쯔하오를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명의 와일드카드를 사용한 일본, 대만과 달리 젊은 선수들로만 팀을 구성하고도 짜임새 있는 전력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내년 자카르타 아시아경기대회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둔 한국 야구로서는 희망적인 대목이다. 한국의 결승 진출 여부는 18일 열리는 일본-대만전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야구#한국 야구대표팀#이정후#바람의 손자#임기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